'닷넷'에 해당되는 글 81건

  1. 2013.10.20 Windows Azure Linux Virtual Machine과 docker를 이용한 Linux 기반의 C# 개발 환경 구축
  2. 2013.04.20 IronPython으로 Windows NT 서비스 만들어서 띄우기
  3. 2012.10.29 Mono 3.0 출시
  4. 2012.02.10 Phalanger와 PHP의 차이점들
  5. 2012.02.06 Phalanger와 WebMatrix의 완벽한 만남 (1)
  6. 2012.02.04 PHP와 .NET의 완벽한 만남 - Phalanger
  7. 2011.12.26 유용한 멀티 타기팅 팩: Portable Library Tools (1)
  8. 2011.09.12 ASP.NET과 IIS 7을 위한 로드 밸런싱 전략과 기초적인 이야기, 그리고 Azure Platform
  9. 2011.04.14 Visual Studio 2010 Service Pack 1에 대한 모든 것
  10. 2011.04.14 Visual Studio 2010 Service Pack 1에 대한 모든 것
  11. 2011.04.02 응용프로그램 가상화 종결자 - roozz
  12. 2011.03.29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1인 1근두운 시대
  13. 2011.03.25 [세미나] Visual Studio 공식 팀 - Your Smarter Visual Studio 2010
  14. 2011.03.17 Microsoft TechDays 2011 Spring - N-스크린 시대의 IT 전문가를 위한 온라인 컨퍼런스 (2)
  15. 2011.03.02 CASEQRCODE powered by Windows Azure Platform
  16. 2011.02.27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지금이 여러분의 이력서를 새로 쓸 시간
  17. 2011.02.25 Windows Azure Virtual Lab으로 쉽고 빠르게 클라우드 개발 실습하기
  18. 2011.02.24 CODEPARTY 2011년 2월 / 세션 1 발표 자료 공유합니다.
  19. 2011.02.19 Windows Azure Cafe Boot Camp 2010-02 발표 자료 공유합니다.
  20. 2011.02.17 DevForce 프레임워크의 Windows Azure 마이그레이션 DEMO 동영상
  21. 2011.02.17 실전 Cloud App 분석 세미나 발표 자료 공유합니다. (2)
  22. 2011.02.08 TEMENOS T24 코어뱅킹시스템의 Windows Azure 플랫폼 도입
  23. 2011.01.30 클라우드 시대의 피아식별: Access Control #1
  24. 2011.01.22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Everything as a Service”
  25. 2011.01.20 Windows Azure Compute의 업그레이드 메커니즘에 대한 이해
  26. 2011.01.08 유럽환경청 (EEA)의 Windows Azure Platform 적용 사례
  27. 2011.01.05 SqlBulkCopy 클래스를 SQL Azure에서 사용하는 방법
  28. 2011.01.05 BLOB Storage 항목의 이름을 바꾸는 방법
  29. 2010.12.31 Mark Russinovich와 Windows Azure 팀이 만나면?
  30. 2010.12.30 Windows Azure BLOB Storage에 올린 파일을 Silverlight와 Flash에서 활용하려면?
IaaS2013. 10. 20. 22:30

Windows Azure의 Virtual Machine 서비스는 Windows와 Linux를 Guest OS로 지원하는 전형적인 IaaS 플랫폼입니다. 그리고 Linux는 다양한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와 결합할 수 있는 매우 이상적인 소프트웨어 개발 환경이기도 합니다.

Linux에서 사용할 수 있는 매력적인 소프트웨어들 중 최근 큰 주목을 받고 있는 프로젝트로 docker 프로젝트가 있는데, 이 프로젝트는 기본적으로 Hypervisor 없이 Linux 실행 환경을 가상화하고 서로 격리된 상태로 실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Linux Container (LXC)를 조금 더 실용적이고 사용하기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컴패니언 소프트웨어로, 이미지를 공유하거나, 이미지로부터 생성하는 컨테이너를 만들기 위해 필요한 명령을 자동으로 등록하거나, 컨테이너를 이미지로 변환하는 등의 작업을 단순화합니다.

docker 프로젝트를 설치하고 사용하는 방법에 대한 가이드는 인터넷 상에 이미 다양한 자료로 게시된 적이 있고, 최근에 열린 NAVER 개발자 행사인 DeVIEW 2013에서도 다루어진 적이 있습니다. (http://www.slideshare.net/modestjude/docker-in-deview-2013)

오늘 살펴보려는 내용은 docker 프로젝트를 Windows Azure Virtual Machine 상에서 설치하고 이용하는 방법과 함께, docker Index에 게시되어있는 최신 버전의 Mono 이미지를 다운로드하고 활용하는 방법을 간단히 살펴보려고 합니다. 지금 소개하는 방법을 통해서 쉽고 빠르게 리눅스 기반의 다중 개발 환경을 손쉽고 빠르게 프로토타이핑할 수 있습니다.

시작하기 전에 - Hypervisor 안에서 또다른 가상 환경을 만드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습니까?

docker를 일반적인 PC나 서버 환경이 아닌 곳에서 사용할 때 가장 먼저 드는 의문점이 바로 이것입니다. 기본적으로 Hypervisor 위에서 실행하는 OS는 또 다시 가상 환경을 만들어낼 능력이나 여건이 되지 못합니다. 가능하도록 설정했다고 해도 결국 물리적인 한계에 부딪힐 가능성이 커집니다.

사실, docker는 Hypervisor가 아니기 때문에 Hypervisor 고유의 CPU 기능을 활용하는 일은 거의 없고, 호스트가 되는 리눅스의 커널의 재량에 따라 그 안에서 실행되는 독립적인 프로세스일 뿐입니다. 그러나, 제아무리 docker가 유용하다고 해도, 시스템이나 VM에 할당된 자원의 밀도나 품질을 생각해보았을 때 docker가 실제 처리할 수 있는 작업의 양이 항상 효율적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docker를 사용한 시스템 구축은 전적으로 충분한 시나리오 테스트와 QA를 거쳐야만 함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입니다.

docker로 할 수 있는 일

docker는 단순히 프로세스만을 격리하는 것이 아니라 일정 수준의 가상 환경을 다룹니다. 즉, 자체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파일 시스템, 네트워크 어댑터, 가용 메모리 크기 등이 있고, 상황에 따라 이들 자원의 크기가 동적으로 변화하게 됩니다. 그러나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완전한 Hypervisor와는 다르게 자원을 명시적으로 제한할 수 있는 방법이 2013년 10월 현재 기준으로 특별히 없습니다. 그리고 네트워크는 사설 IP로만 할당되기 때문에, docker가 자체적으로 구성하는 NAT를 이용하여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네트워크 요청을 특정 컨테이너 앞으로 도착하도록 연결해주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docker는 리눅스 기반의 환경에서 항상 있을 수 있는 파일 시스템, 커널, 잘못된 라이브러리나 패키지 설치로 인한 시스템의 중단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줄 수 있고, 신뢰할 수 있을만한 수준을 제공하면서도, 가볍게 다룰 수 있는 가상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으며, 심지어 Hypervisor 기반의 실행 환경 위에서 전혀 다른 Linux Guest를 추가 실행할 수 있을만큼 유연합니다.

docker Index (https://index.docker.io/)에 게시된 이미지들을 살펴보면 알겠지만 호스트의 Linux OS와 아무 관련이 없는 busybox 같은 응급 이미지도 존재하고, Ubuntu가 호스트인 시스템에서 CentOS를 컨테이너 OS로도 택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즉, docker 환경에 맞추어 개발된 OS이기만하면 docker와의 상호작용을 전제로 호스트 OS와 완전히 분리된 환경에서 실행이 가능하므로 독립적인 환경 구성이 가능함을 뜻합니다.

docker를 Azure Linux VM 위에 설치하기

docker는 LXC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커널 버전에 대한 의존성이 크고, 사용할 수 있는 Host OS의 종류에도 제한이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는 Ubuntu Linux 13.04에서의 실행이 가장 안정적이기 때문에, Windows Azure Virtual Machine 갤러리에서 다음 그림과 같이 Ubuntu Linux 13.04 기반의 VM을 하나 추가해서 시작하셔야 합니다. 만약 Ubuntu Linux 12.04나 12.10 버전을 실행 중인 경우 Secure Shell 터미널 환경을 통하여 원격으로 13.04로 업그레이드하는 명령을 실행할 수도 있지만, libcurse 기반의 UI 실행이 일부 필요하기 때문에 putty 등에서는 정상적으로 보이지 않을 수 있고, 또한 잘못 선택할 경우 VM에 원격 접속이 불가능한 상황이 올 수 있으므로 추천하지 않습니다.

http://manage.windowsazure.com/ 으로 접속하여 새 VM을 갤러리로부터 생성하도록 시작합니다. 아래와 같은 대화 상자가 나타나는지 확인한 후 Ubuntu Linux 13.04를 선택합니다.

 

다음 버튼을 클릭한 다음 기본 VM 설정을 입력합니다.

 

PuttyGen을 이용하여 키 체인을 만들어 업로드하거나, 사용자 암호를 지정하고 다음 버튼을 클릭합니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네트워크 연결 및 중재를 위한 기본 단위이자 실행 환경을 정의하는 단위 환경입니다. docker 환경과 연결하려는 클라우드 서비스나 다른 VM이 있을 경우 같이 소속되도록 설정해주시고, 가용성 설정 등을 확인한 다음 다음 버튼을 클릭합니다.

 

기본적으로 SSH 포트가 열려있습니다. 그러나 docker container와의 연결을 허용하고 외부에서 접속을 받아들이려면 Windows Azure의 방화벽 설정도 수정해야 합니다. 외부에서 docker container 서비스로의 접속이 안된다면 이쪽의 방화벽 설정을 꼭 확인하셔야 합니다. 마침 버튼을 클릭하여 VM 생성을 시작합니다.

 

VM의 외부 DNS 주소를 확인하고, putty로 접속을 시작합니다.

 

접속이 완료되었다면 이제부터 명령어 입력을 진행합니다. 설치 가이드의 내용은 http://docs.docker.io/en/latest/installation/ubuntulinux/#ubuntu-raring-13-04-64-bit 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우선 최신 패키지 목록을 가져오기 위하여 다음 명령을 수행합니다. 최신 릴리즈를 사용하여 VM을 만들었다면 별 다른 업데이트는 발생하지 않을 것입니다.

sudo apt-get update

그리고 Ubuntu 13.04 시스템들 중 일부 릴리즈에서 누락되어있을 수 있는 AUFS 파일 시스템에 대한 지원 (LXC 실행을 위해 꼭 필요합니다.)을 추가하기 위하여 아래 명령어를 수행합니다. 참고로 Azure Virtual Machine을 통하여 최신 릴리즈를 사용하도록 VM을 생성했다면 역시 AUFS에 대한 지원이 이미 포함되어있어서 아래 명령어로 시스템에 변화가 발생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sudo apt-get install linux-image-extra-`uname -r`

이제 docker 리포지터리에 접근하여 패키지를 설치할 차례입니다. 우선 키 체인을 다운로드하여 시스템에 등록하여 docker 패키지를 인터넷으로부터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허가합니다.

sudo sh -c "wget -qO- https://get.docker.io/gpg | apt-key add -"

OK라는 메시지를 확인하였으면 이어서 리포지터리 목록에 docker 리포지터리를 추가하기 위하여 다음 명령어를 실행합니다.

sudo sh -c "echo deb http://get.docker.io/ubuntu docker main > /etc/apt/sources.list.d/docker.list"

이제 패키지 업데이트를 다시 수행하여 사용 가능한 패키지 목록을 갱신합니다.

sudo apt-get update

출력 중에서 다음과 비슷한 메시지가 들어있는지 확인합니다.

Get:3 http://get.docker.io docker/main amd64 Packages [1,395 B]

이제 패키지 목록을 업데이트하였으므로 lxc-docker 패키지가 사용 가능한 상태가 되었을 것입니다. lxc-docker 패키지를 아래 명령으로 설치합니다.

sudo apt-get install lxc-docker

종속 패키지들을 다수 설치해야 함을 알리는 메시지가 나타나면 y 키를 눌러 진행합니다.

설치가 잘 되었는지 확인해보기 위하여 docker Index 사이트로부터 ubuntu 게스트 OS 이미지를 다운로드해보겠습니다. 아래 명령어를 실행합니다.

sudo docker run -i -t ubuntu /bin/bash

아래와 같이 다운로드 메시지가 나타나고 콘솔이 바뀌는 것을 확인하기 바랍니다.

rkttu@dockertest:~$ sudo docker run -i -t ubuntu /bin/bash
Unable to find image 'ubuntu' (tag: latest) locally
Pulling repository ubuntu
8dbd9e392a96: Download complete
b750fe79269d: Download complete
27cf78414709: Download complete
root@f45ee37cf476:/#

호스트 이름이 Azure VM의 dockertest가 아니라 임의로 작명한 f45ee37cf476이라는 이름으로 바뀐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IP 주소 대역도 다르다는 것을 쉽게 파악할 수 있는데, ifconfig을 비롯한 네트워킹 도구가 이 버전의 이미지에는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다음 명령어를 실행하여 net-tools 패키지를 설치합니다.

apt-get install net-tools

격리 환경 상에서 자동으로 root 권한을 얻었으므로 sudo를 덧붙일 필요가 없습니다. 설치가 끝난 다음, ifconfig eth0 명령을 실행하면 다음과 같이 나타납니다.

eth0      Link encap:Ethernet  HWaddr fa:b2:4f:b9:15:84
          inet addr:172.17.0.2  Bcast:172.17.255.255  Mask:255.255.0.0
          inet6 addr: fe80::f8b2:4fff:feb9:1584/64 Scope:Link
          UP BROADCAST RUNNING MULTICAST  MTU:1500  Metric:1
          RX packets:192 errors:0 dropped:0 overruns:0 frame:0
          TX packets:81 errors:0 dropped:0 overruns:0 carrier:0
          collisions:0 txqueuelen:1000
          RX bytes:267507 (267.5 KB)  TX bytes:5591 (5.5 KB)

굵게 강조 표시한대로 사설 IPv4 주소가 할당되어있습니다. 그리고 패키지 업데이트와 업그레이드를 진행하여 인터넷 연결 상태를 다시 한 번 확인해봅니다.

apt-get update
apt-get upgrade

가상 환경에서 나가기 위하여 exit 명령을 입력하면 다음과 같이 원래의 Host OS로 프롬프트가 바뀌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root@f45ee37cf476:/# exit
exit
rkttu@dockertest:~$

이제 방화벽 설정을 확인합니다. 기본적으로 Ubuntu는 ufw라는 방화벽 프로그램을 이용합니다. 그리고 Windows Azure 기본 구성 이미지에서는 ufw가 비활성화되어있고, Windows Azure의 방화벽이 외부로부터의 연결을 차단하며, Windows Azure 간 네트워크에는 제한이 없습니다. 아래 명령어를 입력하여 방화벽 상태를 확인합니다.

rkttu@dockertest:~$ sudo ufw status
Status: inactive
rkttu@dockertest:~$

그리고 방금 전 테스트를 위하여 받은 이미지와 그 이미지를 기반으로 실행한 컨테이너가 잘 등록되었는지 확인하여 설치 프로세스를 마무리합니다.

rkttu@dockertest:~$ sudo docker images -a
REPOSITORY          TAG                 ID                  CREATED             SIZE
ubuntu              12.04               8dbd9e392a96        6 months ago        131.5 MB (virtual 131.5 MB)
ubuntu              latest              8dbd9e392a96        6 months ago        131.5 MB (virtual 131.5 MB)
ubuntu              precise             8dbd9e392a96        6 months ago        131.5 MB (virtual 131.5 MB)
ubuntu              12.10               b750fe79269d        7 months ago        24.65 kB (virtual 180.1 MB)
ubuntu              quantal             b750fe79269d        7 months ago        24.65 kB (virtual 180.1 MB)
<none>              <none>              27cf78414709        7 months ago        180.1 MB (virtual 180.1 MB)

rkttu@dockertest:~$ sudo docker ps -a
ID                  IMAGE               COMMAND             CREATED             STATUS              PORTS
f45ee37cf476        ubuntu:12.04        /bin/bash           8 minutes ago       Exit 0

예상한 대로 이미지가 다운로드되어있고, 해당 이미지를 기반으로 /bin/bash 앱에 대한 컨테이너가 생성 후 실행되었으며 종료 코드 0으로 종료되었다는 결과 표가 보입니다.

mono 개발 환경 빠르게 구축하기

mono 개발 환경을 입맛에 맞게 구축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방금 전처럼 base image를 받아서 수작업으로 설치하거나, 그 과정을 서술하는 Dockerfile을 만들어 한 번에 일괄 실행하여 시스템의 설치를 전개하는 방식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docker를 개발 환경으로 이용하기 위해서 취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docker Index 사이트에 게시된 최신 이미지를 확인하여 해당 이미지를 직접 로컬 시스템으로 Pull 하는 것입니다.

편의를 위하여 잠시 리눅스 콘솔에서 윈도 화면으로 되돌아온 다음 https://index.docker.io/ 로 접속하여 키워드로 mono를 지정하고 검색합니다.

 

 

Ubuntu 이미지를 이용하여 Mono 3.2.3을 설치하여 배포하는 이미지가 Docker Index에 올라와있습니다. 그 외에도, 닷넷 기반의 SOA 실행 및 개발 환경 구축을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Service Stack과 연계한 리눅스 이미지도 보입니다. 우리가 사용하려는 것은 rwentzel/ubuntu-mono 이미지이므로 이 이미지의 이름을 기록합니다.

이제 다시 리눅스 콘솔로 되돌아가서 해당 이미지를 로컬 리포지터리로 다운로드하겠습니다. 다음 명령어를 실행하여 동기화를 시작합니다. 해당 이미지는 여러 차례 수정을 거쳐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걸리니 조금 오래 기다리셔야 합니다.

sudo docker pull rwentzel/ubuntu-mono

이미지 다운로드가 완료되었다면, 이제 이 이미지를 이용하여 컨테이너를 만들고 정말 안에 mono 개발 환경이 들어있는지 확인해볼 차례입니다. 아래 명령어로 이미지를 우선 확인합니다.

sudo docker images -a

설치한 이미지의 갯수가 매우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주의할 것이 하나 있습니다. docker rmi 명령으로 이미지를 제거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가급적 리포지터리나 TAG가 none으로 설정된 이미지를 임의로 삭제하는 일은 피해야 합니다. 콘솔에서는 잘 드러나지 않지만 이미지는 차이점 보관 방식으로 생성되어있고 일종의 트리 계층을 형성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docker로 이미지를 만들 때 정말 중요하게 관리되어야 하는 이미지는 REPOSITORY나 TAG에 정확한 속성을 지정하여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REPOSITORY             TAG                 ID                  CREATED             SIZE
rwentzel/ubuntu-mono   latest              2e8ec476cfd1        3 weeks ago         12.29 kB (virtual 2.627 GB)
<none>                 <none>              866ee2ba174c        3 weeks ago         12.29 kB (virtual 2.627 GB)
<none>                 <none>              9d58fdd1f145        3 weeks ago         28.67 kB (virtual 2.627 GB)
<none>                 <none>              48d313d93277        3 weeks ago         194.1 kB (virtual 2.627 GB)
<none>                 <none>              a6f3f7d033e8        3 weeks ago         1.151 GB (virtual 2.627 GB)
<none>                 <none>              0063533722a2        3 weeks ago         486.2 MB (virtual 1.476 GB)
<none>                 <none>              563cc9ce1df7        3 weeks ago         43.2 MB (virtual 989.9 MB)
<none>                 <none>              d963202bdca8        3 weeks ago         62.24 MB (virtual 946.7 MB)
<none>                 <none>              fa1d9d247e8a        3 weeks ago         27.46 MB (virtual 884.5 MB)
<none>                 <none>              e01eae29dae1        3 weeks ago         32.86 kB (virtual 857 MB)
<none>                 <none>              eb5606044c61        3 weeks ago         70.23 MB (virtual 857 MB)
<none>                 <none>              519b96c9a701        3 weeks ago         29.08 MB (virtual 786.8 MB)
<none>                 <none>              552c68e56d9a        3 weeks ago         46.38 MB (virtual 757.7 MB)
<none>                 <none>              17f3c8064eb6        3 weeks ago         25.59 MB (virtual 711.3 MB)
<none>                 <none>              0cb9cc3fc7b8        3 weeks ago         144.5 MB (virtual 685.7 MB)
<none>                 <none>              898780b65670        3 weeks ago         12.29 kB (virtual 541.2 MB)
<none>                 <none>              de6790a79ec8        3 weeks ago         158.2 MB (virtual 541.2 MB)
<none>                 <none>              29002fa46318        3 weeks ago         24.58 MB (virtual 383 MB)
<none>                 <none>              270acf4d2474        3 weeks ago         96.52 MB (virtual 358.5 MB)
<none>                 <none>              1d4aaea09576        3 weeks ago         81.83 MB (virtual 261.9 MB)
ubuntu                 12.04               8dbd9e392a96        6 months ago        131.5 MB (virtual 131.5 MB)
ubuntu                 latest              8dbd9e392a96        6 months ago        131.5 MB (virtual 131.5 MB)
ubuntu                 precise             8dbd9e392a96        6 months ago        131.5 MB (virtual 131.5 MB)
ubuntu                 12.10               b750fe79269d        7 months ago        24.65 kB (virtual 180.1 MB)
ubuntu                 quantal             b750fe79269d        7 months ago        24.65 kB (virtual 180.1 MB)
<none>                 <none>              27cf78414709        7 months ago        180.1 MB (virtual 180.1 MB)

위의 rwentzel/ubuntu-mono 이미지를 사용하여 내부에 들어있는 /bin/bash를 컨테이너로 실행하기 위하여 아래 명령을 실행합니다.

sudo docker run -i -t rwentzel/ubuntu-mono /bin/bash

그러면 다음과 같이 프롬프트가 변경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rkttu@dockertest:~$ sudo docker run -i -t rwentzel/ubuntu-mono /bin/bash
root@f739c613d0ae:/#

이제 간단한 C# 소스 코드를 작성하여 프로그램으로 컴파일하고 잘 작동하는지 확인해보겠습니다. vi를 사용해도 좋고, vi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경우 아래와 같이 명령을 실행하여 pico/nano 에디터를 추가 설치할 수 도 있습니다.

apt-get install nano

Hello.cs 라는 소스 코드를 원하는 에디터로 아래와 같이 작성합니다.

using System;
using System.Linq;
using System.Collections.Generic;

public static class Program {
        [STAThread]
        public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var count = args.Count();
                List<string> options = args.Where(x => x.StartsWith("-")).ToList();
                Console.Out.WriteLine("Hello, World!");
                Console.Out.WriteLine("Total Args: {0}, Option Args: {1}", count, options.Count);
        }
}

Mono 3.2.3은 LINQ와 제네릭을 모두 잘 지원하므로 위의 코드를 아래와 같이 컴파일하였을 때 문제없이 컴파일이 완료될 것입니다.

mcs Hello.cs

그리고 JVM과 마찬가지로 Mono VM을 실행하여 컴파일한 어셈블리 파일을 실행해봅니다.

root@f739c613d0ae:/# mono Hello.exe
Hello, World!
Total Args: 0, Option Args: 0
root@f739c613d0ae:/# mono Hello.exe a b c
Hello, World!
Total Args: 3, Option Args: 0
root@f739c613d0ae:/# mono Hello.exe a b -c
Hello, World!
Total Args: 3, Option Args: 1

의도한 대로 LINQ와 제네릭을 잘 받아서 처리하고 있습니다.

mono 실행 속도 개선하기

최신 버전의 mono는 실행 속도를 개선하기 위하여 가비지 컬렉터를 새롭게 디자인하였고, 전처리 컴파일을 미리 수행하는 방법을 제공합니다. 특히, Microsoft .NET Framework와 마찬가지로 GAC에 대해 ngen을 수행하는 것과 비슷하게 AOT 컴파일을 미리 수행하도록 명령어를 한 번 실행해주면 실행 속도 개선에 큰 도움이 됩니다. 아래 명령어를 실행하여 GAC 내부의 모든 어셈블리에 대해 AOT 컴파일을 실행합니다.

for i in /usr/local/lib/mono/*/mscorlib.dll; do mono --aot $i; done
for i in /usr/local/lib/mono/gac/*/*/*.dll; do mono --aot $i; done

위의 이미지 환경 내에서의 mono 설치 경로는 /usr/local에 있으므로 경로는 mono 실행 파일의 위치를 which 명령으로 확인하여 적절하게 변경해야 합니다. 참고로 GAC에 대한 AOT 컴파일은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으며, 이 버전의 가상 환경에서는 .NET Framework 1.0이나 1.1 기준으로는 개발이 불가능하므로 버전을 업그레이드 하거나 base image로부터 구 버전의 mono를 설치하도록 수동 구성해야 합니다.

그리고 개별 어셈블리에 대한 AOT 컴파일은 다음과 같이 실행할 수 있으며, 실행 결과로 .so 파일이 생성되므로 AOT 컴파일의 효과를 위하여 항상 같은 위치에 배포될 수 있도록 배포합니다.

mono --aot Hello.exe
mono Hello.exe

마무리

지금까지 Windows Azure Linux VM에서 docker를 이용한 mono 개발 환경의 구축 방법을 살펴보았습니다. 언제든 원하는 때에 즉시 Linux VM을 만들 수 있다는 것 말고도, 한 번 만든 VM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환경을 독립적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하는 환경 상의 완결성을 제공하는 docker를 이용함으로서 최상의 리눅스 개발 환경을 체험할 수 있게 된 것은 참 좋은 일입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덧붙이면, docker를 이용하여 컨테이너를 만들 때 -v 스위치를 사용하여 호스트 파일 시스템과 링크를 연결할 수 있으므로, 컨테이너 셸 상에서 만든 파일을 쉽게 호스트로 반출하거나 반입할 수 있습니다. -p 스위치는 가상 NAT를 통하여 포트 리디렉션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며, 양쪽 스위치의 자세한 사용법은 http://blog.docker.io/2013/07/docker-0-5-0-external-volumes-advanced-networking-self-hosted-registry/ 의 내용을 확인하기 바랍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Windows + .NET2013. 4. 20. 00:54

안녕하세요. Windows Azure MVP 남정현입니다.

IronPython은 이제 다른 Python Implementation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수준까지 완성도가 개선되었습니다. Python을 이용해서 흔히 기대하는 NumPy, SciPy 같은 수학 및 공학용 라이브러리는 당연히 쉽게 처리할 수 있고, 이를 기반으로 하는 NLTK (Natual Language Tool Kit) 라이브러리도 약간의 불편함이 따르기는 하나 종속성을 충족하면 자연어 처리도 원활하게 수행합니다.

그리고 당연하다면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Windows NT 서비스를 IronPython으로 구현하는 것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Windows NT 서비스를 관리 언어를 이용하여 개발하는 것 자체는 그렇게 새로울 것이 없습니다만, 한 가지 많이 오해를 하는 부분이 있는데 Visual Studio가 제공하는 템플릿이 아니면 만들 방법이 없는 것 처럼 여겨지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으며, .NET Framework의 실행 모델을 처리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 언어는 모두 간편하게 System.ServiceProcess.dll 어셈블리가 제공하는 SCM 상호 작용 컴포넌트를 쉽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IronPython을 이용해서 Windows NT 서비스를 개발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생각보다 단순합니다. 준비물은 이 글을 쓰는 현 시점에서 최신 버전인 IronPython 2.7 패키지와 관리자 권한만 있으면 됩니다. 만약 sc.exe 유틸리티가 없다면 이 유틸리티가 이번 강좌에서는 꼭 필요하므로 Windows SDK를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초간단 IronPython 기반 Windows NT 서비스 코드 살펴보기

글을 쓰는 것이 무안할 정도로 정말 초간단합니다.

import clr
clr.AddReference('System.ServiceProcess')
from System.ServiceProcess import ServiceBase

class MySvc(ServiceBase):
  def OnStart(self, args):
    ServiceBase.OnStart(self, args)
    print args
  def OnStop(self):
    ServiceBase.OnStop(self)

svc1 = MySvc()
ServiceBase.Run(svc1)

코드의 각각의 줄을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처음의 세 줄은 CLR 모듈을 로드해서 System.ServiceProcess 어셈블리를 현재 IronPython의 스코프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과정입니다. 관리되는 언어로 Windows NT 서비스를 등록하고 SCM과 상호 작용하기 위해서 필요한 모든 코드가 이 어셈블리에 들어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그리고 Windows NT 서비스의 API를 객체 지향 방식으로 모델링한 ServiceBase 클래스를 상속받는 새로운 클래스를 하나 만들어야 합니다.

Python 문법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을 위하여 부연 설명을 더하면, 현재 스코프에 ServiceBase라는 클래스가 있고, 이 클래스를 상속받는 MySvc 클래스를 정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따로 지시자는 없지만 이름이 같게 설정된 메서드는 Python 세계에서는 자동으로 메서드를 재정의한 것이 됩니다. 이에 따라, OnStart과 OnStop 메서드가 SCM에 의해서 자동으로 호출되는 메서드가 되는데, 서비스 시작 시 서비스가 잘 작동하고 있음을 알리기 위해 부모 클래스인 ServiceBase 클래스의 OnStart 메서드를, 그리고 프로세스 종료를 해도 괜찮음을 알리기 위해 OnStop 메서드를 호출합니다. 그리고 self라는 인자는 인스턴스 메서드임을 설명하는 것이며 동시에 여기에 인스턴스 참조가 전달됩니다.

그리고 따로 시작점이 있는 것이 아니라 Python 코드는 그 자체가 즉시 실행 가능한 Main 메서드 역할을 합니다. 그래서 곧바로 MySvc 클래스를 인스턴스로 만들어 ServiceBase.Run 메서드를 호출합니다.

SCM을 이용하지 않고 실행할 경우

ServiceBase.Run 메서드는 기본적으로 SCM과 상호 작용을 시작하기 위해서 필요한 기능들을 미리 제공합니다. 그런데 위의 코드를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IronPython 콘솔에서 실행하면 어떻게 결과가 나타날까요? 아래와 같은 메시지가 나타납니다.

"명령줄 또는 디버거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수 없습니다. 먼저 installutil.exe를 사용하여 Windows 서비스를 설치한 다음 서버 탐색기, Windows 서비스 관리 도구 또는 NET START 명령을 사용하여 시작해야 합니다."

이런 오류 메시지가 나타납니다. 그런데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정말 installutil.exe를 사용해야만 관리 언어로 만든 NT 서비스를 등록할 수 있는가에 대한 부분입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아니오"입니다. installutil.exe를 사용하여 NT 서비스를 설치하기 위해서는 위의 코드 말고도 사실 설치 관리자 컴포넌트를 따로 구현해야 하는데, 이것을 Visual Studio Professional 이상의 버전에서는 템플릿으로 제공하고 있고 설치 프로젝트와 연계해서 만들 수 있도록 해주는 것입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설정을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좀 더 간단하게 갈 수 있는 방법도 많으니까요.

그러면 installutil.exe를 대신할 도구가 있을까요? 바로 sc.exe입니다. sc.exe 자체는 개발된지 오래된 유틸리티이지만, 관리 언어로 만든 Windows NT 서비스까지도 매우 유연하게 지원합니다. 바로 EXE 파일로 만들어지는 NT 서비스에 한해서 그 진가가 십분 발휘됩니다.

SC.EXE 유틸리티를 사용하여 NT 서비스 등록하기

이제 SC.EXE 유틸리티를 사용하여 NT 서비스를 등록해보겠습니다. 그러나 SC.EXE 유틸리티로 서비스를 등록하려면 시스템 관리자 권한이 필요하므로 명령 프롬프트를 관리자 권한 또는 권한 상승 모드에서 시작해주셔야 합니다. 만약 설치 프로그램에서 구동한다면 설치 프로그램 초입에 권한 상승이 동반되므로 따로 신경쓸 것은 없습니다.

SC.EXE 유틸리티의 문법은 사소한 부분에서 실수하기 쉬우므로 문자그대로 아래와 같이 정확하게 입력해야 함을 유의하기 바랍니다.

sc create <서비스 이름> binPath= "<ipyw64.exe의 절대 경로> <IronPython 스크립트 파일의 절대 경로>"

sc create mysvc binPath= "C:\Program Files\IronPython 2.7\ipyw64.exe c:\users\rkttu_000\desktop\service.py"

다른 것보다도 binPath= 부분에 유의합니다. binPath = "~" 도 아니고 binPath ="~"도 아니며 오로지 binPath= "~" 로 해야만 올바른 문법으로 인지됩니다. binPath 옵션에 IronPython Non-Console 인터프리터의 경로와 함께 실제 구현 코드를 포함하는 IronPython 스크립트 파일을 지정했습니다.

주의할 것은 여기에 서술하는 모든 경로는 절대 경로로 서술해야 합니다.

서비스 테스트하기

정상적으로 서비스가 설치되었다면 "[SC] CreateService 성공" 이라는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서비스의 시작을 위해서 아래와 같이 명령어를 실행하거나 서비스 관리자에서 여러분이 등록한 서비스를 찾아 시작시킵니다.

C:\Windows\system32>net start mysvc
mysvc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mysvc 서비스가 잘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서비스 중지도 잘 되는지 확인합니다.

C:\Windows\system32>net stop mysvc
mysvc 서비스를 멈춥니다..
mysvc 서비스를 잘 멈추었습니다.

팁 한가지

IronPython을 이용하여 Windows NT 서비스를 만들 수 있으므로, 복잡한 템플릿에 의존하거나 유틸리티를 사용하는 일 없이 기존 서버 로직을 얼마든지 NT 서비스로 옮길 수 있는 것은 참 바람직합니다. 하지만 NT 서비스는 디버깅하기 매우 불리한 구조를 가지고 있는데, 이를 극복할 방법이 없을지 고민을 해보게 됩니다.

Microsoft의 기술 자료 (http://msdn.microsoft.com/ko-kr/library/7a50syb3(v=vs.90).aspx) 의 내용을 참고하여 직접 서비스를 디버깅하는 것이 널리 알려진 방법입니다. 이 방법은 정말 살아있는 실제 서비스를 대상으로 디버깅을 하는 것이므로 보안 권한을 포함한 모든 사항이 가장 실제 운영 환경에 근접한 것입니다.

그러나 좀 더 단순하게 서비스 로직 자체에 대한 디버깅이나 검증이 필요하다면 다른 접근 방법이 더 좋을 수 있습니다. NT 서비스로 만들기에 앞서 보통의 콘솔 응용프로그램으로 띄울 수 있도록 핵심 로직만 발췌해서 가지고 오도록 하면, NT 서비스로 배포하기에 앞서서 핵심 로직 자체만 따로 평가할 수 있으므로 더 유용할 것입니다.

그리고 프로그램에 전달된 인자를 활용하여 -service 같은 문자열이 전달된 것을 확인할 때에만 ServiceBase.Run 메서드를 호출한다면 NT 서비스가 아닌 상태와 NT 서비스인 상태를 동시에 지원할 수 있어 더욱 유용할 것입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술 소식2012. 10. 29. 02:06

오랜 기간을 거쳐 Mono가 드디어 3.0 버전에 진입하였습니다. 여러가지 악재가 있었음에도 포기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Mono 프로젝트를 이끌어나가시는 여러 개발자분들의 노고에 응원을 드리며 즐겁게 블로그 포스팅을 올립니다. 이번 Mono 릴리즈는 다른때보다도 더 의미가 깊고 강렬합니다. 무엇보다도, Windows Azure를 포함하여 국내외 여러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 상에서 Mono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특히 서버 사이드에서의 .NET 기반 개발 환경은 더 이상 Windows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닙니다.

Mono 3.0은 Mono 2.10 브랜치를 계승하는 메이저 업데이트로 다음의 주요 변경 사항들을 포함합니다. 정보의 출처는 공식 릴리즈 노트 (http://www.mono-project.com/Release_Notes_Mono_3.0) 입니다.

비동기 프로그래밍 모델을 지원하는 새 C# 컴파일러

비동기 프로그래밍 모델의 원형은 .NET 4.0의 소개와 함께 TPL (Task Parallel Library)로 이미 소개된 이력이 있습니다만 이것을 C# 4.0의 다음 세대 언어인 C# 5.0에서 언어 차원에서 자연스럽게 통합하기 위한 노력이 있었는데 이것이 Mono 3.0의 C# 컴파일러부터 온전하게 지원됩니다. 즉, async~await 키워드의 사용이 가능해져서 좀 더 자연스럽게 비동기 프로그래밍의 이점을 여러 플랫폼으로 확장할 수 있게 됨을 뜻합니다.

복잡하고 정신없던 컴파일러 별칭의 구조 조정

오픈 소스의 특성상, 그리고 여러 플랫폼을 동시에 지원해야 했기 때문에 긴 시간 동안 고수되어왔던 컴파일러 별칭의 혼재가 드디어 정리됩니다. mcs라는 단일 컴파일러 유닛으로 정리되고 -sdk 플래그를 사용하여 특정 프로필을 목표로 컴파일 방법 및 라이브러리를 정의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와 동시에 특정 프레임워크의 버전의 영향을 받지 않는 IKVM.Reflection 기반의 코드 생성 체계로 변경되어 더욱 유연하고 단순한 Code Emitter를 만들어 컴파일러를 단순화한 것이 큰 변화입니다.

개선된 Evaluator API

Mono의 유용한 명령줄 도구인 C# Interactive Shell의 핵심인 Evaluator 클래스의 Eval 메서드에서 이제는 단순 표현식이 아니라 각종 Type (Class, Structure, Interface, Delegate, Namespace)들을 직접 명령문 세그먼트에서 해석하고 처리할 수 있도록 기능이 확장되어 더 강력한 코드 작성이 가능해졌습니다. 그리고 Evaluator 클래스는 이제 싱글턴이 아니라 인스턴스화가 가능한 유틸리티로 기능이 개선되어 단일 코드에서 다중 컴파일러를 사용할 수 있는 막강한 확장성을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Microsoft 기술과의 호환성 향상

.NET Framework 4.5의 출시에 따라 Microsoft 기술과의 차이가 생기는 부분이 있었는데, 이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을 하게 되어 아래와 같은 부분에서 확실한 호환성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 새로운 비동기 메서드
  • WinRT 호환 API
  • System.Net.Http
  • System.Net.Http.Formatting
  • System.Thrading.Tasks.Dataflow
  • System.Web.Http
  • System.Web.Razor (Razor 문법 지원)
  • System.Web.WebPages (ASP.NET Web Pages 2 지원)
  • System.Web.WebPages.Deployment
  • System.Web.WebPages.Razor (ASP.NET Web Pages 2 Razor 지원)
  • System.Web.Mvc.dll (ASP.NET MVC4 지원)
  • System.Json.dll (Microsoft 구현으로 대체)
  • EntityFramework.dll

향상된 가비지 컬렉터

가비지 컬렉터의 새 구현체인 SGen이 좀 더 전면에 적극적으로 등장하고 활용 폭도 넓어졌습니다. 이전에 사용하던 Boehm GC를 대체하는 것으로 다중 프로세서 지원, Win32 지원, MIPS 지원, Mac OS X 환경에서 Mach API와 직접 연동을 통한 성능 향상 등 장족의 발전이 있었고 이번 3.0 릴리즈에서 크게 활약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 외 개선된 사항들

  • 리눅스에서 System.Net.NetworkInformation.NetworkChanged 사용 가능
  • 유니코드 지원 개선 및 성능 향상
  • ThreadLocal<T> 성능 향상, List<T> 성능 향상
  • Mac OS X에서 System.IO.DriveInfo를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음
  • Mono.Data.Sqlite에서 스레딩 모델 설정 가능 및 iOS의 암호화 API 지원

좀 더 자세한 정보는 http://www.mono-project.com/Release_Notes_Mono_3.0 에서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는 Mac OS X 패키지만 공개되었지만 2012년 11월 중으로 Windows와 Linux에서도 사용 가능한 패키지가 빌드될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Windows + .NET2012. 2. 10. 01:30

지난 아티클에서는 Phalanger와 PHP 사이에 차이점들이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차이점들이 있을까요? 여러 프로그래밍 언어를 지원한다는 사실이 가장 큰 차이점이고 닷넷 기반 위에서 실행된다는 것이 구분되는 점이겠지만 이런 점을 차치하고 PHP 관점에서 차이점을 살펴본다면 지금 이야기하려는 토픽들에 대한 이야기가 빠질 수 없을 것입니다.

App_Code 폴더의 사용

Phalanger가 ASP.NET을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자동으로 이어받는 특성으로, App_Code 폴더의 사용에 관한 부분이 있습니다. ASP.NET에서는 App_Code 폴더 안에 낱개 코드 파일들을 넣어두면 이것을 자동으로 웹 페이지의 서버 런타임에서 자유롭게 가져다쓸 수 있다고 하였는데, Phalanger도 마찬가지입니다. 웹 페이지를 렌더링하기 위한 목적이 아닌 공통이 되는 PHP 코드를 이 폴더에 넣어두기만 하면 자동으로 이 폴더에 속한 모든 PHP 코드들이 글로벌 문맥 상에서 사용 가능하게 활성화됩니다.

단, 조심해야 할 부작용이 하나 있다면 여기에 지나치게 많은 코드를 배치할 경우 컴파일 시간이 늘어나서 처음 사이트를 시작할 때 시간이 오래 걸리게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C나 C++처럼 병렬 컴파일은 아직 지원되지 않기 때문에 컴파일 시간이 오래 걸릴 경우 다양한 문제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php.ini와 같은 Global Configuration이 아닌 web.config에 의한 설정

PHP의 경우 설정을 변경하기 위해서는 PHP 전체의 설정을 주관하는 php.ini 파일을 업데이트하거나, PHP를 다시 컴파일하여 설치하는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야만 모듈에 대한 설정이나 추가/제거가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Phalanger의 경우 현재 만들어진 응용프로그램 풀마다 다른 설정을 가지도록 구성할 수 있으므로 좀 더 자유도 높은 설정이 가능합니다. 이를 위해서 web.config 파일을 수정하고 저장하기만 하면 됩니다.

이러한 설정을 다루기 위해서는 phpNet이라는 XML 요소를 web.config에 지정해야 하는데, 그냥 지정할 수는 없고 반드시 적절한 처리기를 연결해주어야 합니다. web.config은 단순한 XML 파일이 아니라 닷넷 프레임워크가 직접 내용을 검사하고 분석하는 프로그램 코드의 일부이기 때문에 규칙을 준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phpNet 요소를 추가하려면 web.config에서 <configuration> 요소의 제일 첫 번째 노드로 아래 XML 조각이 배치되어야 합니다.

<configSections>
<section name="phpNet" type="PHP.Core.ConfigurationSectionHandler, PhpNetCore, Version=3.0.0.0, Culture=neutral, PublicKeyToken=0a8e8c4c76728c71" />
</configSections>

그 다음, 보기에 편리한 위치에 phpNet 요소를 추가합니다. 보통 아래의 코드 조각으로 최초 설정을 시작하면 무난합니다.

<phpNet>
<classLibrary>
  <add assembly="PhpNetClassLibrary, Version=3.0.0.0, Culture=neutral, PublicKeyToken=4af37afe3cde05fb" section="bcl" />
  <add assembly="PhpNetXmlDom, Version=3.0.0.0, Culture=neutral, PublicKeyToken=2771987119c16a03" section="dom"/>
</classLibrary>   
</phpNet>

php.ini 파일의 샘플 사본을 복사하여 php.ini 파일로 사용하던 것과 비슷한 접근 방법이지만 각 사이트 혹은 도메인 별로 따로 사용하는 web.config 파일 안에서 이러한 설정을 다루는 것이 중요한 차이점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안심해도 좋은 것은 INI 파일처럼 프로그램이 잘못 다루게 될 가능성이 있는 파일이 아니라, XML의 형태로 설정 파일이 관리되므로 web.config 파일을 건드리는 다른 써드 파티 어플리케이션 때문에 Phalanger의 설정이 깨지거나 변형될 일이 거의 없다는 점입니다.

위의 기본 설정을 지정하면 Phalanger에서 기본적인 PHP API를 사용할 수 있으며, PHP5부터 기본으로 제공되는 SimpleXMLElement도 위의 설정으로 기본으로 활성화됩니다.

PHP/CLR의 사용

이제 위의 설정을 토대로 PHP/CLR을 활성화하여 닷넷 프레임워크의 기본 API를 Phalanger에서 즉시 호출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위의 <phpNet> 요소 아래에 다음의 XML 요소를 추가하면 됩니다.

<compiler>
  <set name="LanguageFeatures">
    <add value="PhpClr" />
  </set>
</compiler>

그리고 <classLibrary> 요소 아래에 .NET Framework 기본 어셈블리에 대한 레퍼런스를 추가합니다.

<classLibrary>
  <add assembly="mscorlib" />
  <add assembly="System, Version=4.0.0.0, Culture=neutral, PublicKeyToken=b77a5c561934e089" />
  <add assembly="System.Drawing, Version=4.0.0.0, Culture=neutral, PublicKeyToken=b03f5f7f11d50a3a" />
  <add assembly="PhpNetClassLibrary, Version=3.0.0.0, Culture=neutral, PublicKeyToken=4af37afe3cde05fb" section="bcl" />
  <add assembly="PhpNetXmlDom, Version=3.0.0.0, Culture=neutral, PublicKeyToken=2771987119c16a03" section="dom"/>
</classLibrary>

이제 새로 추가한 코드가 의도한대로 잘 작동하는지 살펴보기 위하여, 이미지 리사이징을 수행하는 샘플 코드를 Phalanger 위에서 실행하도록 PHP/CLR 기반으로 코드를 만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코드는 http://wiki.php-compiler.net/Code_Samples/Resize_image 의 예제를 발췌하여 조금 변형한 것입니다.

<?php
use System\Drawing\Bitmap;
use System\Drawing\Graphics;
use System\Drawing\GraphicsUnit;
use System\Drawing\Rectangle;
use System\Web\HttpContext;

function resize_imageSysDraw($from,$wid,$hgt)
{
  $bmp = Bitmap::FromFile($from);
  $fmt = $bmp->RawFormat;
  $new = new Bitmap($wid, $hgt);
  $gr = Graphics::FromImage($new);
  $gr->DrawImage($bmp,
    new Rectangle(0,0,$wid,$hgt),
    new Rectangle(0,0,$bmp->Width, $bmp->Height),
    GraphicsUnit::Pixel);
  $gr->Dispose();
  $new->Save(HttpContext::$Current->Response->OutputStream, $fmt);
  $new->Dispose();
}

resize_imageSysDraw(realpath('Penguins.jpg'), 320, 240);
?>

PHP/CLR의 경우 여느 닷넷 언어들과 마찬가지로 네임스페이스에 속한 클래스에 대한 참조를 use 명령어로 지정하고 있으며, 정적 멤버에 대해서는 :: 연산자를, 객체 생성은 new 연산자를 사용하였습니다. resize_imageSysDraw 함수에서는 ASP.NET의 HttpContext를 가져와서 기본 출력 대신 비트맵 이미지를 내보내도록 만들었고 그 결과 아래와 같이 축소된 이미지가 렌더링되서 나타나게 됩니다.

Phalanger의 LINQ 지원

이제 마지막으로 PHP/CLR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LINQ 지원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LINQ는 Microsoft Research에서 C# 언어의 확장 사양인 C-omega 언어의 일부로 개발 중이던 사양을 정규화하여 Production Spec으로 만든 것으로, C# 이외에 VB.NET에도 영향을 주었으며 Prism이나 지금 소개하는 Phalanger에서도 개념을 적극 채택하여 정규 사양으로 활용 중입니다. 그리고 F#은 이러한 접근을 더욱 드라마틱하게 활용하여 함수형 언어로 발전시키기도 하였습니다.

LINQ에 대해서 이야기하려면 책을 한 권 따로 만들어야할 만큼 방대합니다. 그래서 자세한 이야기는 하지 않고, LINQ 자체에 대해서 진지하게 학습하기 원한다면 LINQ 관련 국내외 도서들을 검토하기 바랍니다. 개인적으로는 "생각하는 C# LINQ"라는 책을 추천합니다. :-)

http://kangcom.com/sub/view.asp?sku=200809180001&mcd=571

LINQ는 한 마디로 이야기하면, 프로그래밍 코드를 한 방향에서만 바라보도록 뷰 포인트의 시각을 고정한 것과 같습니다. 본디, 어떤 연관성이 있는 데이터 집합을 접근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지만 LINQ는 데이터가 어떤 순서로 들어있든, 어떤 형태로 연결되어있든 관계없이 데이터를 꺼내올 수 있도록 도와주는 Iterator 패턴의 한 형태인 Enumerator를 조금 독특하게 해석하였습니다.

Enumerator가 열거할 대상을 미리 정할 수 있도록 만들고, 열거할 때 조건을 지정하여 필요없는 데이터는 건너뛸 수 있게 해준다던지 이런 취지에서 해석을 한 것이 LINQ입니다. 그리고 Enumerator를 수정하게 되는 시점이 이미 메모리 상에 저장된 데이터 셋에 대한 작업인지, 아니면 아직 수신되지 않은 미지의 데이터 셋에 대한 작업인지에 따라서도 지연 실행이냐 즉시 실행이냐 이렇게 구분하기도 하구요. 그러면서도 항상 잃지 않는 것은 핵심은 Enumerator라는 사실이며, 이에 입각하여 배열이나 리스트같은 정규화된 자료 구조로 변환할 수 있는 길을 항상 열어놓아 최대한의 유연성을 부여하기도 합니다.

어렵게 들릴 수도 있지만 Enumerator를 수정할 수 있게 해준다는 컨셉은 생각보다 활용 폭이 넓은데, 가장 가까이 있는 예로는 SQL 쿼리가 될 수 있습니다. 처음의 아이디어는 SQL 쿼리를 이용하여 전체 데이터 셋보다 가능한 적게 데이터를 반환하여 네트워크 트래픽을 줄이고 빠르게 데이터를 검색할 수 있도록 최적화하자는 것에 있었을 것이며, 이것을 좀 더 프로그래밍 언어와 친화적으로 만들 방법을 모색한 끝에 LINQ to SQL이 나타나게 된 셈입니다. 그리고 이를 필두로 접근할 수 있는 모든 유형의 컬렉션에 대해서 이런 아이디어를 대입하여 현재는 오픈 소스를 찾아보면 정말 엄청나게 많은 LINQ provider들을 발견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이렇게 독창적이고 전례없던 기술을 Phalanger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좋은 일입니다. <phpNet> 요소에 대해 PHP-CLR을 활성화하도록 설정을 수정한 후 아래 코드를 테스트해보기 바랍니다.

<?php
$myarray = json_decode('[
    {"label":"foo","name":"baz"},
    {"label":"boop","name":"beep2"},
    {"label":"foo","name":"baz1"},
    {"label":"boop","name":"beep3"},
    {"label":"foo","name":"baz2"},
    {"label":"boop","name":"beep1"}
]', true);

$result =
from $myarray as $x
where $x['label'] == 'foo'
select $x['name'];

foreach ($result as $x) {
    print($x.'<br />');
}

print_r($result);

?>

json_decode라는 기본 PHP 함수를 이용하여 JSON을 PHP 연관 배열로 바꾸고, 이것을 LINQ로 조회한 다음, 그 결과를 foreach 문을 통해서 출력하도록 만들었습니다. C#이나 VB.NET의 LINQ와 약간 다른 점은, from 절에서 in 연산자 대신 as 연산자를 사용하고 in 연산자와는 도치되는 좌/우항 관계를 가집니다. 즉, [나열 변수] in [데이터 소스] 에서 [데이터 소스] as [나열 변수]로 바뀝니다. 그리고 이것은 foreach 문에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래는 실행 결과입니다.

PHP, JSON, 그리고 LINQ가 한 자리에 모여 매우 재미있는 상호 작용을 이룬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정도면 닷넷에서의 웹 프로그래밍이 이전과는 제법 많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음번에는 Phalanger가 기존 PHP의 모듈들을 어떻게 다루고 관리하는지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Windows + .NET2012. 2. 6. 01:00

Phalanger 공식 웹 사이트에서 따로 소개된 적은 없지만, Phalanger와 웹 매트릭스는 아주 이상적인 궁합을 보여주고 있으며 Phalanger가 보여주고자 하는 모습을 가감없이 완벽하게 보여줍니다. 이 아티클을 다 읽고 나면 지금 말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알게 될 것입니다.

Phalanger 설치하기

우선 컴퓨터에 Phalanger를 설치해야 합니다. 이전 아티클에서 이야기한대로 Phalanger는 .NET Framework 4.0을 필요로 합니다. 그리고 지금 우리가 실습하려는 WebMatrix도 설치해야 하는데, 결론적으로 지금 이야기하는 도구와 프레임워크들은 한 번에 Microsoft /web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Web Platform Installer를 이용하여 한 번에 설치할 수 있습니다. http://www.microsoft.com/web 에서 WPI를 설치하고 WebMatrix와 .NET Framework 4.0을 선택하여 설치를 진행하도록 합니다. Phalanger를 설명하는 과정에서는 필요없지만, C#이나 VB.NET을 같이 사용하려고 한다면 Visual Web Developer 2010 Express도 설치합니다.

기본 구성 요소 설치가 끝나면 http://www.codeplex.com/phalanger에서 최신 버전의 Phalanger 설치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하여 설치를 시작합니다. Phalanger 설치 프로그램 안에는 런타임과 Visual Studio 도구가 모두 들어있습니다. 웹 개발에는 Visual Studio 도구가 따로 필요하지 않으며, Phalanger를 이용해서 PHP/PEAR와 같은 응용프로그램 개발을 하기 원한다면 Visual Studio 도구를 사용하는 것이 편합니다.

WebMatrix에서 Phalanger 사용하기

기본적으로 WebMatrix는 PHP4와 PHP5를 지원합니다. 그러나 WebMatrix가 기본으로 제공하는 PHP 런타임은 사용하지 않고 앞 단계에서 설치한 Phalanger 런타임을 대신 불러오도록 설정을 업데이트할 것입니다. 그러면서도, 기존의 PHP 개발 템플릿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WebMatrix에서 Phalanger를 사용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여러분이 원하는대로 사이트를 하나 새로 만들고, 사이트 탭을 클릭하고 설정 메뉴를 클릭하면 아래와 같이 화면이 나타납니다. 그림에 적은 설명대로, .NET Framework는 버전 4.0을 사용해야 하며, PHP 설정은 사용하지 않고, 필요하다면 index.php가 기본 페이지로 지정되도록 합니다.

이제 파일 탭을 클릭하고 F5키를 눌러 web.config 파일이 있는지 확인합니다. 만약 없다면 web.config 파일을 새 파일로 하나 추가합니다. web.config 템플릿이 WebMatrix에 기본으로 제공되므로 쉽게 추가할 수 있을 것입니다.

참고로 web.config은 기존의 ASP.NET 환경에서도 쓰이지만 WebMatrix가 내부적으로 서버로 사용하는 IIS 7 Express 및 IIS 7의 설정 파일로도 사용되며, IIS 6 이하에서 사용하던 메타베이스 기반 설정과는 달리 Apache HTTP Server의 httpd.conf와 같은 맥락의 디렉터리 단위 설정 파일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web.config 파일을 열어서 <system.webServer> XML 요소 아래의 내용을 수정해야 합니다. (다른 부분이 있더라도 여기서는 필요하지 않습니다.) 아래의 내용을 추가하여 PHP 확장자에 대한 지원을 추가하도록 합니다.

<handlers>
  <add name="PhalangerHandler" path="*.php" verb="*" type="PHP.Core.RequestHandler, PhpNetCore, Version=3.0.0.0, Culture=neutral, PublicKeyToken=0a8e8c4c76728c71" resourceType="Unspecified" preCondition="integratedMode" />
</handlers>

파일을 저장하고, 잘 작동하는지 테스트하기 위하여 index.php 파일을 만들고 아래와 같이 코드를 작성합니다. 그리고 상단의 실행 버튼을 눌러 잘 나타나는지 확인합니다.

<?php

class myClass {
    var $x;
}

$test = new myClass();
$test->x = "Hello, World! in ";
print $test->x.'<br />';
print get_class($test);

phpinfo();

?>

그러면 아래와 같이 화면이 나타날 것입니다. 클래스를 선언하고, 변수 필드를 선언하고, 여기에 값을 대입하거나 print 문을 사용하여 문자열을 출력하고, get_class 같은 간단한 형식 조회 함수도 씁니다. 아, 그리고 phpinfo 함수는 PHP 세계에서는 매우 기초적이고도 기본적인 함수였죠. :-)

그리고 흔히 사용하는 include_once 같은 API도 잘 작동합니다. 같은 디렉터리 상에 test.php를 만들고 class 선언만 따로 떼어 저장한 다음 include_once 함수를 호출해보기 바랍니다.

test.php

<?php
class myClass {
    var $x;
}

?>

index.php

<?php

include_once('test.php');

$test = new myClass();
$test->x = "Hello, World! in ";
print $test->x.'<br />';
print get_class($test);

phpinfo();

?>

Phalanger에서 한글을 사용하려면

PHP4나 PHP5와 다를바 없는 실행 모습입니다. 그런데 한 가지 점검해봐야 할 것이 있습니다. Phalanger에서 한국어나 일본어같은 2바이트 문자를 정상적으로 취급할 수 있을까요? 기본 설정으로는 그렇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리고 웹 매트릭스는 모든 파일을 UTF-8로 저장하기 때문에 문제가 됩니다. 이러한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web.config 설정을 변경해야 합니다.

<system.web> 요소 아래에 다음의 코드를 추가하도록 합니다.

<globalization requestEncoding="utf-8" responseEncoding="utf-8" fileEncoding="utf-8" />

그리고 앞의 코드에서 한국어 문자열을 포함하는 print 명령문을 한 번 더 추가하여 한글이 잘 나오는지 확인합니다.

이제 Phalanger를 WebMatrix에서 개발할 준비는 다 끝났습니다. 다음 아티클에서는 Phalanger만의 고유한 기술적 특징을 살펴보면서, Phalanger를 C#과 VB.NET과 함께 사용하는 방법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웹매트릭스!! 잘 보고 갑니다.

    2012.02.06 11: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Windows + .NET2012. 2. 4. 23:02

그 동안 .NET은 ASP.NET을 통해서 개발하는 것이 가장 최선이었고 실제로도 많은 개발 프로젝트는 ASP.NET 웹 폼을 통해서 진행되어왔습니다. 그리고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PHP와 .NET은 전혀 다른 도메인에 속해있던 분리된 환경이었고, 그저 IIS를 통해서 호스팅 가능한 서로 다른 응용프로그램 도메인 상의 환경일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 아주 흥미롭고 참신한 발견을 다시 했는데, 그간 베타 수준에만 머물러있던 Phalanger의 꾸준한 버전 업그레이드를 통해서 올해 1월에 3.0 버전을 발표했습니다. 64비트 시스템에 대한 지원도 충실히 하고 있으며, PHP의 태생적 한계로 자주 지목된 성능 상의 문제도 .NET 런타임을 사용하기로 하였기 때문에 구조적으로 해결하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엄격하게 PHP의 문법을 준수한다는 전제 아래에서 PHP 코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ps. Phalanger의 발음은 '팔란저'라고 하면 됩니다. 뜻은 '여우 원숭이'입니다.

Phalanger 프로젝트의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습니다.

PHP를 .NET 환경의 주요 프로그래밍 언어로 사용 가능하게 만듭니다.
* PHP 언어를 .NET CLR에서 사용 가능한 MSIL로 컴파일합니다.
* .NET 객체를 직접 PHP/CLR 언어 확장을 통해서 곧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 C#, VB.NET 등의 .NET 프로그래밍 환경에서 기존 PHP 코드 기반 라이브러리를 재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존 PHP 응용프로그램의 실행 속도를 향상시킵니다.
* 기존의 많은 수의 PHP 응용프로그램을 컴파일할 수 있습니다.
* Just-in-Time (JIT) 컴필레이션을 통해서 실행 속도를 개선할 수 있습니다.
* 표준 PHP 라이브러리 함수들과 네이티브 PHP4 확장 플러그인들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PHP/CLR 확장을 통해서 PHP의 기능을 확장할 수 있습니다.
* PHP/CLR을 통해서 기존의 .NET CTS 시스템과 완벽하게 연동할 수 있습니다.
* PHP/CLR 프로젝트에 기존의 C#, VB.NET, C++ CLR 등으로 작성한 코드의 네임스페이스를 불러올 수 있습니다.
* PHP 언어로 .NET 제네릭 형식을 불러오거나 제작할 수 있습니다.
* .NET 커스텀 어트리뷰트, 부분 클래스, 프로퍼티 등 주요 기능들을 지원합니다.

PHP 언어로 .NET 라이브러리를 만듭니다.
* .NET/Mono 어셈블리에 맞추어 PHP 스크립트를 직접 DLL로 컴파일할 수 있습니다.
* Pure Mode를 사용하면 네이티브 코드에 의존하지 않는 완전한 .NET 환경에 맞출 수 있습니다.
* Legacy Mode를 사용하면 기존 PHP4/PHP5와의 호환성을 유지하면서도 .NET 환경에 맞출 수 있습니다.

PHP 프로젝트에서 .NET 라이브러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 C#이나 VB.NET으로 작성한 비즈니스 로직 위에 PHP를 표현 수단으로 채택할 수 있습니다.
* Phalanger를 통해서 기존에 작성한 어떤 종류의 .NET 객체이더라도 PHP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 ASP.NET 2.0 멤버십 API를 Phalanger 기반 PHP와 ASP.NET 모두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PHP 언어를 Visual Studio에 통합할 수 있습니다.
* 프로젝트 템플릿, 문법 하이라이트, 디버거를 설치할 수 있습니다.
* 이를 통하여 Windows Forms, Console, Simple Win32 App을 만들 수 있습니다.

미리 이야기할 것이 하나 더 있는데 안타깝게도, Phalanger가 지원하는 PHP 문법은 기존의 PHP 문법과 완벽하게 일치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Phalanger를 기존의 PHP와 완벽하게 동일한 집합이나 기술로 보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으며, 대신 기존에 여러분이 알고 있던 PHP를 .NET 환경에서 그대로 쓸 수 있다는 사실에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개인적으로 Phalanger를 테스트하기에 가장 이상적인 환경은 WebMatrix인 것 같습니다. 다음 아티클에서는 Phalanger를 설치하고 WebMatrix위에 Phalanger로 PHP 코드를 작성하는 방법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Windows + .NET2011. 12. 26. 02:11

오늘 소개하려는 Visual Studio 확장 기능은 멀티 타기팅 팩의 기능을 매우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똑똑한 확장 기능이다. 실무에서 3.5세대 혹은 4세대 닷넷 프레임워크를 적극적으로 사용 중인 개발자들이 국내에도 많이 있을텐데 이 경우 숟한 고민에 부딪히게 되는 것 중에 하나는 다중 플랫폼을 지원해야 한다는 점이다. 대충 열거해봐도 세 가지 이상은 된다. ASP.NET, Windows Presentation Foundation, Silverlight, 경우에 따라서는 XNA Game Studio나 Windows Phone 7.1까지 생각해야 하는 셈이다.

물론 신경써서 세심하게 잘 프로그래밍할 수 있을만큼 노련하다면야 이런 도구가 굳이 필요하지는 않겠지만 사람이 하는 일인지라 신경쓸 것이 많아지면 자연스레 귀찮을 수 밖에 없고 실수도 어디선가는 꼭 나온다. 이런 불분명하고 애매한 상황을 도구를 통하여 정확하게 잡아낼 수 있다면 괜찮지 않을까? Microsoft 개발 팀이 이런 문제를 해결해 줄 명쾌한 답을 Visual Studio Gallery에 올려놓았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아래의 URL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http://visualstudiogallery.msdn.microsoft.com/b0e0b5e9-e138-410b-ad10-00cb3caf4981/

Portable Library Tools를 설치하면 Visual Studio에 새로운 프로젝트 템플릿이 C#과 Visual Basic .NET에 대하여 Windows 카테고리 아래에 아래 그림과 같이 나타날 것이다.


시험삼아 새 프로젝트를 한 번 만들어보자.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특별할 것이 없는 공통되는 코드를 묶기 위한 클래스 라이브러리 프로젝트로서 만들어지며 일상적으로 여러분의 코드를 추가할 수 있다. 그런데 정말 중요한 것은 프로젝트 속성 안에 들어있다. 프로젝트 속성을 열어보면 아래와 같이 재미있는 구성을 볼 수 있다.

목표로 하는 프레임워크를 이전처럼 하나만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 이상을 동시에 지정할 수 있다. 이는 다시 말해서 이들 프레임워크의 공통 분모만을 사용하여 클래스 라이브러리를 정확히 프로그래밍할 수 있도록 보증한다는 의미이다. 그리고 Change 버튼을 클릭하면 더 유용한 쓰임새를 찾을 수 있다.

Visual Studio와 함께 설치된 다른 멀티 타기팅 팩이 있을 경우 여기에 모두 열거되어 여러분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 프로젝트의 종류가 많고 정말 일반적이면서도 널리 쓰여야 할 클래스 라이브러리를 만들어야 한다면 여기서 선택을 어떻게 하는가에 따라서 사용할 수 있는 API가 자동으로 필터링된다. 만약 위에서 선택한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없는 API에 대한 내용이 발견되면 곧바로 빌드 오류로 나타나기 때문에 문제를 쉽게 찾아낼 수 있다. 그리고 여기서 선택한 대로 해당 프로젝트에서 레퍼런스로 추가할 수 있으므로 생산성도 높일 수 있다. 즉, 솔루션이나 프로젝트를 여러벌로 나눠 관리할 필요 없이 한 곳에서 모두 관리할 수 있다.

이 도구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Visual Studio 2010 전체 버전이 필요하며 SP1이 설치되어있어야 한다. 그리고 다른 타기팅 팩이 필요하다면 아래 URL에서 추가적으로 설치할 수 있다. 타기팅 팩은 그 자체로 설치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보통은 해당 플랫폼에 대한 SDK 안에 같이 수록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http://go.microsoft.com/fwlink/?LinkID=153626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거 있으면 클래스 만들때 호환성걱정은 많이 덜수 있겠네요

    2011.12.31 14: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PaaS2011. 9. 12. 23:32

요즈음 클라우드 서비스들을 이용하다보면, Windows 서버 운영체제를 통해서 확장성있는 클라우드를 만들고자 하는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일반적인 웹 사이트를 구축할 때에도 마찬가지이고, 당연히 KT UCLOUD나 Amazon과 같은 환경에서도 같은 노력이 뒷받침이 되어야 하지요. 그리고 제가 주 전공으로 하고 있는 Windows Azure 역시, 첫 배포 때에는 간과하기 쉬운 점이 바로 로드 밸런싱 환경이라는 점입니다.

이러한 로드밸런싱 환경을 만들때에는, 이전에 구축해본 경험이 없는 관리자가 개발자 입장에서는 상당히 어려운 문제에 봉착하게 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특히 요즈음 웹 환경에서는 당연하게 사용하는 세션이나 쿠키에 관련된 설정들이 로드밸런싱 환경에서 기대했던 것과 다르게 동작해서 좌절하는 경험을 많이들 하실텐데요, 제가 오늘 블로그에 올리는 것은 ASP.NET에 관한, 그리고 IIS 7에 관한 내용입니다. (PHP나 JSP 개발자분들께서도 공감하실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입니다.)

로드밸런싱 환경을 잘 알고 구축할 수 있다면, 앞으로 나오게될 어떤 종류의 클라우드 서비스이든 관계없이 문제를 정확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실 클라우드 기반의 웹 서비스는 달리 표현하면, 기본 골자는 로드밸런싱에 기반을 두고 있는 것이고, 그 이후의 확장성 전략을 클라우드 솔루션으로 채우는 것과 같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어떤 뼈대를 사용할 것인지는 전적으로 여러분들의 선택에 달린 것입니다.)

로드 밸런싱 환경이란?

로드 밸런싱 기술 자체는 상당히 오래된 것입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몰려오는 트래픽을 내부적으로 분산하여 특정 서버 컴퓨터로 연결이 몰려 서비스가 사용 불가 상태로 빠지는 것을 "지연"시키거나 "완화"시키는 것에 목적이 있습니다. 로드 밸런싱의 기술적 개념도는 다음과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http://msdn.microsoft.com/en-us/library/ff650667.aspx)

다양한 상황에서 로드밸런싱이 쓰이겠지만 가장 일반적으로는 웹 환경에서 많이 쓰입니다. 연결을 오래 유지할 필요가 없으면서도, 짧은 시간 내에 빠른 연결 회전을 보이는 웹 프로토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신속성인데, 분산 처리를 하지 않는 경우에는 필연적으로 서버 컴퓨터가 받아들일 수 있는 동시 연결 한계치에 금방 치닫게 됩니다. 그러나 로드 밸런싱을 정확히 사용하면 이러한 한계치에 치닫게 되는 속도가 로드 밸런싱에 참가하는 컴퓨터의 댓수만큼 반비례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 때 하나의 웹 사이트를 위한 로드 밸런싱 서비스에 멤버로 참여하는 서버 컴퓨터들을 묶어서 "웹 팜"이라고 정의를 하는 것이지요. 더 일반적으로는 "서버 팜"이라고도 합니다.

잠시 다른 이야기로 넘어가자면, 요즈음 대두되는 클라우드 컴퓨팅은 관리 측면에서 봤을 때, 충분한 대역폭을 보장하는 연결과 매우 뛰어난 성능을 가진 로드 밸런서를 이용하여 연결을 분산하는 작업을 수행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웹 팜 안에 참여하는 컴퓨터의 유형에 있어서는 이전과 다른 점이 하나 있는데, 마치 구름과 같이 수축과 팽창을 자유자재로 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런 수축과 팽창이 가능함은 내부적으로 가상화 솔루션을 이용했다거나 여기에 대응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사용했다는 가정이 깔려있는 것입니다.

정말 완벽하고 정확하게 구축했다면, 적은 전원이나 자원 공급으로도 충분히 웹 팜이 유지가 될 수도 있고, 필요하다면 웹 팜의 크기가 엄청나게 커질 수도 있겠지요. 이걸 여러분이 관리하신다면 프라이빗 클라우드, 신뢰할 수 있는 IT 기업이 관리한다면 퍼블릭 클라우드가 된다고 보실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클라우드 컴퓨팅이 만능약처럼 들릴 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정확히 알아야 할 것은 클라우드 컴퓨팅 역시 이 로드 밸런싱을 기초로 만들어지는 것이고, 여러분이 운영할 수 있는 한계에까지 트래픽이 몰리거나, 이런 일을 하는 IT 업체에게 지불할 수 있는 재정의 한계에까지 트래픽이 몰린다면 이것이 여러분이 생각할 수 있는 클라우드의 한계입니다. 무제한이라고 해서 값이 저렴하거나 무료에 수렴하는게 아님을 명확히 이해하고 있어야 합니다.

웹 로드 밸런싱을 위한 이야기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웹을 로드 밸런싱할 수 있으려면 무엇을 검토해야 할까요? 가장 중요한 것은 웹 서버에 참여하는 각각의 컴퓨터 자체에는 "절대로" 컴퓨터의 고유한 정보를 가지고 있으면 안된다는 점입니다. 매우 단순한 이야기같지만 이러한 원칙을 지키지 않도록 설계되어있는 것이 지금 이 시점까지의 서버 컴퓨팅 기술들의 대다수의 원칙입니다. 간단한 예를 들어볼까요?

여러분이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웹을 통한 파일 업로드 기능을 담당하는 간단한 웹 앱이 있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이 웹 앱은 서버가 한 대 일때에는 참 쉽고 빠르게 설치해서 쓸 수 있었습니다. 당연히, 설치를 잘 했다면, 사용자가 웹 페이지를 방문해서 파일을 업로드하면 웹 서버가 그것을 알아보고 파일을 회수해서 하드 디스크 어딘가에 저장하겠지요. 그러나 시간이 지나서 이 웹 앱의 기능을 업그레이드하고 좀 더 많은 사용자들이 파일을 저장하고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만들어보고자 해서 로드 밸런싱 환경을 구축하여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어떤 문제들이 생겼을까요?

앞서 이야기한 기술적인 특성때문에, 사용자들은 분명히 조금전까지 파일을 업로드했었는데 페이지를 다시 와서보니 파일이 업로드되지 않은 상태로 페이지가 나와서 혼란스러워합니다. 혹은 파일을 어디로 빼돌린거냐며 분노하는 사람들도 있구요. 그래서 몇 번 F5키를 누르다보면 "어라?"하고 놀라게 됩니다. 조금 전에 업로드했던 파일이 다시 나타나니까요. 그러고나서 그 파일을 다운로드하려고 링크를 클릭하면 이번엔 또 다시 404 오류를 만납니다. 이제 사용자들은 이 서비스에 대해서 대단한 분노와 원성을 쏟아낼 것입니다. 서비스 상태에도 일관성이 없을 뿐 아니라 불안정한것 같다. 믿을 수 없다면서요.

이것이 일선 IT 현장에서 로드 밸런싱이나 클라우드를 처음 접목했을 때 겪는 "가장 흔하고 일반적인 장애"입니다. 더 안타까운 것은, 이것을 신 기술에 의한 책임으로 회피하고 문제시하는 것입니다. 문제의 본질을 정확히 알고 있다면 이렇게 말하는 것이 왜 잘못인지도 금방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여기서 든 예제처럼, 이 웹 앱의 문제는 단순히 업로드한 파일을 자신의 컴퓨터에 저장하려고 했다는 데에 문제가 있습니다. 로드 밸런싱 멤버로 참여하는 컴퓨터가 자신의 상태를 중요하게 여기면, 다음번에 이어받는 다른 서버 컴퓨터의 입장에서는 이전에 그 컴퓨터가 무엇을 했는지 알 길이 없습니다. 그저, 찾고자 하는 내용이 없음을 이야기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면서 서비스 전체는 들어올때와 나갈때가 전혀 다른, 일관성이 없고 이상한 서비스가 되는 것입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어떻게 수정해야 할까요? 답은 간단합니다. 파일 저장소를 로드 밸런싱 멤버 컴퓨터 내부가 아닌, 여러 멤버 컴퓨터들이 같이 이용할 수 있는 공용 저장소로 바꾸는 것입니다. 가장 간단한 방법은 네트워크 UNC 경로로 이용할 수 있는 스토리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

여기서 궁금한 점이 하나 더 있는데, 그렇다면 로드 밸런싱에 의하여 애써 분산한 서비스가 다시 모이는 것이 아니냐고 반문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생각외로 사용자들이나 웹 크롤러와 같이 인터넷 상에서 발생하는 별 뜻없이 바쁘게 만드는 다양한 유형의 트래픽을 웹 팜 수준에서 한 번은 로드 밸런싱을 해주는 것 만으로도 실제 스토리지에 대한 요구 사항은 획기적으로 감소한다는 점입니다. 거기다, 역할 분담도 정확히 할 수 있으며 스토리지 자체에 대한 요구 사항이 폭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기술적으로는 좀 더 복잡해질 수 있지만 캐싱 기능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우리가 흔히 잘 아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시작을 뗄 수 있게 됩니다.

기술적인 이야기 1 - 세션 처리 방법 바꾸기

그렇다면 IIS와 ASP.NET에서는 이런 이상한 상황을 예방하고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서 어떤 수정 사항을 반영해야 하는 것일까요? 제가 이제까지 인터넷 상으로 자료 조사를 해왔던 것은 모두 제각기 흩어져있는 정보들이었고 이것을 한 번에 취합할 수 있는 방법을 오늘 블로그 포스팅을 통하여 소개할까 합니다.

기본적으로 ASP.NET은 세션 처리를 IIS 프로세스 안에서 수행하도록 되어있습니다. 가장 동선도 짧고, 신속하게 반응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로드 밸런싱 환경에서 이는 당연히 "채택하면 안되는" 기법입니다. 이 방법은 web.config 파일 안의 <sessionState> 요소에서 변경할 수 있는 부분으로, <configuration> 요소 아래의 <system.web> 요소 아래에서 없는 경우 새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 <sessionState> 요소의 mode 속성의 값을 변경하면 됩니다. 지금 이야기한 부분은 mode 속성이 InProc으로 지정되어있거나, 아무것도 지정되어있지 않을 때 .NET Framework의 글로벌 web.config 설정을 바꾸지 않은 경우 기본으로 지정되는 설정입니다.

IIS 7에서 볼 수 있는 아래 그림과 같은 설정도 이 XML 파일의 수정을 텍스트 에디터 없이 수정하는 것입니다.

로드 밸런싱 환경에서 정상적으로 동작하는 웹 사이트를 만들기 위해서는 mode의 설정 값을 InProc 대신 StateServer나 SQLServer로 바꾸어야 하는데, 양쪽 값 모두 장단점이 있습니다. StateServer의 경우 기본적으로는 꺼져있는 ASP.NET State Service라는 NT 서비스가 제공하는 별도의 서버를 이용하는 방식이고, SQLServer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실제 SQL Server를 사용하여 세션을 구현하는 방식입니다. 데이터베이스 서버의 성능이 세션을 모두 수용할 수 있을만큼 획기적으로 뛰어나거나, 세션 서버가 죽었다가 살아나도 로그아웃 처리가 안되게 한다던가, 혹은 여러 로드 밸런싱 사이트 사이에서 세션 공유를 안전하게 할 방법이 필요하다면 이 모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에 비하여 StateServer는 별도의 SQL 서버 없이도 간편하게 구축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긴 하지만, 세션 서버가 죽었다 살아날 경우 내용이 없어지는 휘발성 세션입니다.

양쪽 모드 모두 중요한 것은 멤버로 참여하는 웹 서버 컴퓨터 밖에 상태를 보관해야 한다는 것이 키 포인트로, 이것을 지키지 않고 멤버 컴퓨터 안에 이런 설정을 구축하면 전혀 나아지는 것이 없습니다. 그리고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멤버 컴퓨터로 참여하는 모든 웹 서버가 같은 설정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StateServer와 SQLServer 모드를 구현하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아티클을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http://msdn.microsoft.com/ko-kr/library/ms178586.aspx

기술적인 이야기 2 - ASP.NET 사이트 간에 립싱크 맞추기

세션을 공유하는 것 이외에, ASP.NET은 내부적으로 Machine Key라는 것을 사용합니다. Machine Key의 용도는 ASP.NET 안에서 참 다양한데, 가장 대표적으로는 클라이언트와 서버 사이에 쿠키 정보를 주고 받을 때 암호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이 유명한 사례입니다. 쿠키를 이용한 취약점 공격은 웹 세계에서 너무나 당연한 공격 방식 중 하나이기 때문에 ASP.NET은 처음부터 이를 보완하기 위한 전략을 구현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것이 지금 와서 로드 밸런싱 환경이 되면서는 또 다른 어려운 문제로 바뀐 것입니다.

이 Machine Key라는 것 역시 서버 컴퓨터마다 고유하게 생성할 뿐 아니라, 매번 연결할 때 마다 다른 값을 생성하여 암호화에 사용합니다. 클라이언트 입장에서야, 서버가 "ABC"라는 쿠키를 주니까 "아 그렇구나. 나중에 돌려주면 서버가 날 알아보겠지?"하며 성실하게 반납합니다. 그런데 로드 밸런싱에 참여하는 A라는 서버 대신 C라는 서버가 이 쿠키를 받아들었을 때는 "이거 내것 아님" 하며 클라이언트에게 퇴짜를 놓습니다. 이것이 문제의 핵심인 것이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아까전에 이야기한 주제보다 좀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생각보다, 보안을 완벽하게 유지하기 위하여 ASP.NET이 관리자들에게 요구하는 사항이 까다롭기 때문입니다. 이 Machine Key를 만들기 위해서는 별도의 생성 도구를 사용해야 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도구를 구한다거나 만들 수 있으려면 개발자들의 조력이 좀 필요합니다. 그리고 개발자 본인들도 이런 방법을 찾아야 하기때문에 꽤나 귀찮습니다. Codeproject에 가면 이러한 방법을 자세히 설명한 아티클도 있습니다만 간단한 도구도 드리고, 코드 조각도 드리니 프로그램에 넣어 활용하시면 더 편리할 것입니다.

using System;
using System.Text;
using System.Security.Cryptography;

/* 중략 */

        public static string getRandomKey(int bytelength)
        {
            byte[] buff = new byte[bytelength];
            RNGCryptoServiceProvider rng = new RNGCryptoServiceProvider();
            rng.GetBytes(buff);
            StringBuilder sb = new StringBuilder(bytelength * 2);
            for (int i = 0; i < buff.Length; i++)
                sb.Append(string.Format("{0:X2}", buff[i]));
            return sb.ToString();
        }

        public static string getASPNET20machinekey()
        {
            StringBuilder aspnet20machinekey = new StringBuilder();
            string key64byte = getRandomKey(64);
            string key32byte = getRandomKey(32);
            aspnet20machinekey.Append("<machineKey\n");
            aspnet20machinekey.Append(" validationKey=\"" + key64byte + "\"\n");
            aspnet20machinekey.Append(" decryptionKey=\"" + key32byte + "\"\n");
            aspnet20machinekey.Append(" validation=\"SHA1\" decryption=\"AES\"\n");
            aspnet20machinekey.Append("/>\n");
            return aspnet20machinekey.ToString();
        }

        public static string getASPNET11machinekey()
        {
            StringBuilder aspnet11machinekey = new StringBuilder();
            string key64byte = getRandomKey(64);
            string key24byte = getRandomKey(24);

            aspnet11machinekey.Append("<machineKey");
            aspnet11machinekey.Append(" validationKey=\"" + key64byte + "\"\n");
            aspnet11machinekey.Append(" decryptionKey=\"" + key24byte + "\"\n");
            aspnet11machinekey.Append(" validation=\"SHA1\"\n");
            aspnet11machinekey.Append("/>\n");
            return aspnet11machinekey.ToString();
        }

위의 코드를 사용하여 프로그램을 만들거나 ZIP 파일 안의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값을 만들도록 하면 아래와 같은 XML 코드 조각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코드 조각을 각각의 서버에 들어있는 web.config에 지정하거나, 특정한 값만 인용하여 아래의 IIS 7 설정 아이콘에서 볼 수 있는 설정 도구를 통해서 직접 설정할 수도 있습니다.

<machineKey
 validationKey="FACBB6C89C44CB8BB7165FC4639BAA7267B...EF297D815E1BDD40E883E3451628CB95D34309"
 decryptionKey="4E95057676CC8DBA9AB...AACC1121B6B962E5AFA7849B0C82"
 validation="SHA1" decryption="AES"
/>

기술적인 이야기 3 - IIS에서 놓치면 안되는 것

ASP.NET을 가장 먼저 사용할 수 있게 된 웹 서버가 IIS이다보니 발생한 일종의 특성입니다만 여러 포럼에 걸쳐서 잘 언급되지 않는 문제점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IIS에서 사용하는 사이트 ID 값을 통해서 정해지는 Application Path를 Machine Key와 같이 활용된다는 사실입니다. 웹 사이트 관리를 하다보면 로드 밸런싱에 참여하는 컴퓨터들을 다음과 같이 관리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 서버 A에서는 기본 웹 사이트를 먼저 지우고 새 웹 사이트를 만들었다.
  • 서버 B에서는 새 웹 사이트를 먼저 만들고 기본 웹 사이트를 지웠다.

혹은 아래와 같은 경우도 있을 수 있습니다.

  • 서버 C에서는 사이트 A를 만들고 사이트 B를 만들었다.
  • 서버 D에서는 사이트 B를 만들고 사이트 A를 만들었다.

별 차이 없이 생각할 수 있지만, IIS에서는 이 경우 각각의 사이트들에 다른 ID 값을 부과하게 됩니다. 이 경우, 분명히 Machine Key를 동일하게 지정했음에도 불구하고 로드 밸런싱 환경에서 세션 상태가 일관성없게 변하는 문제를 만나게 됩니다. 제가 이번에 고민하게 된 부분도 바로 이 부분이었는데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IIS 7에서 전체 웹 사이트 목록에 나타나는 내용 중 다음의 ID 값이 멤버로 참여하는 웹 서버마다 차이가 있지 않은지 우선 검토해야 합니다.

위에있는 그림에서 빨간색으로 그린 부분이 서버 컴퓨터마다 차이가 있다면 이 값을 수정해주어야 합니다. 이 값을 수정하기 위해서는 수정할 사이트를 클릭하고, 고급 설정 링크를 아래 그림과 같이 클릭합니다.

이제 아래와 같은 팝업 대화 상자가 나타나면 강조 표시한 속성인 ID 값이 멤버로 참여하는 웹 서버 모두 같은 값을 가질 수 있도록 통일시켜줍니다.

확인 버튼을 누른 다음, ID 값이 바뀐 서버 컴퓨터에 한해서 IIS 전체를 재시작해주시거나 사이트 재시작을 시켜주시면 정상적으로 작동하게 될 것입니다.

Windows Azure 환경에서의 고려 사항

오늘 살펴본 내용은 IIS 7과 ASP.NET에 관한 부분이었지만, Windows Azure Platform의 경우에도 비슷한 문제가 있습니다. Windows Azure Platform에 VM Role로 웹 사이트를 게시를 하든, Web Role로 웹 사이트를 게시하든 세션을 사용하게 될 경우 비슷한 문제가 있을 수 있습니다.

다행히, Web Role을 이용한다면 내부적으로 사용하는 IIS에서 여러분이 몇 개의 웹 사이트를 추가적으로 구성하든 관계없이 같은 순서로 같은 ID를 사용하는 웹 사이트를 만들 것이므로 세 번째로 이야기한 ID 값 수정과 같은 작업은 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Machine Key에 대한 설정이나 세션 공유를 위한 설정은 SQL Azure를 이용한다거나, Worker Role에서 ASP.NET State Service 혹은 써드파티의 Session State Server를 이용해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최근에 Windows Azure Platform의 일부로 Windows Azure AppFabric Cache가 새로 출시되기는 하였습니다만 상당히 이용 가격이 비싼 편입니다. (비싼만큼 확실한 성능을 제공합니다.) 로드 밸런싱 환경에서 특별한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일반적인 세션 공유가 필요하시다면 오늘 이야기한 주제를 응용한 Azure Project를 구축해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sual Studio2011. 4. 14. 17:00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블로그에 글을 올립니다. 지난번 Visual Studio Camp에서 옴니버스 형식의 세미나로 Visual Studio 2010 Service Pack 1에 대하여 말씀을 드렸던 세션이 있는데, 발표 자료와 더불어서 Visual Studio 2010 SP1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위하여 글을 씁니다.


Visual Studio의 새 도움말 시스템

Visual Studio 2010 RTM 버전부터는 새로운 형태의 도움말 시스템이 도입되는데, 로컬 웹 서버를 통하여 도움말 컨텐츠가 제공되는 방식으로 이전의 Visual Studio 2005와 Visual Studio 2008에서 제공되던 방식과 다르게 제공됩니다. Visual Studio 2005와 Visual Studio 2008의 경우 자체 URI Scheme을 Windows Registry에 등록하고 이를 Internet Explorer를 통하여 탐색할 수 있도록 확장하는 방식이었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도움말 컬렉션을 추가하거나 삭제하는 과정에서 시스템 성능에 따라 재배열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리는 문제가 있어 불편한 점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방식 대신 더 단순하지만 더 유연한 방식으로 바꾸게 된 듯 합니다.

그렇지만 이전 버전에서 제공되던 색인, 검색 기능 등이 웹 사이트 형식으로 바뀌면서 이전에 사용했던 기능들이 사라져서 아쉬운 점도 있었는데 이번 Service Pack 1에서는 다시 Help Browser Software가 부활했습니다. 그래서 로컬 웹 서버로 컨텐츠를 보여주는 것은 동일하지만 Visual Studio를 통해서 컨텐츠를 탐색하면 Help Browser가 별도로 나타납니다.

그리고 이번 도움말 시스템에서의 백미는 인터넷을 통한 업데이트가 가능해졌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설치한 적이 없는 제품이라 할지라도, 그리고 DVD를 통해서만 설치할 수 있는 전체 버전의 MSDN 안에서만 제공되던 컨텐츠까지도 인터넷을 통하여 항상 최신 버전을 다운로드받아 로컬 도움말 컬렉션에 추가하거나 필요하지 않으면 삭제할 수 있습니다.

Silverlight 4에 대한 지원 추가

Visual Studio 2010 SP1을 설치하면 별도로 Silverlight 4에 대한 Tools for Visual Studio를 추가 설치할 필요가 없습니다. Silverlight 4부터는 이전의 WPF보다 작지만 웹이 아닌 데스크탑 및 오프라인 환경에서 잘 동작하는 응용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있는 기능이 더 완벽하게 제공됩니다. 이러한 기술 전반은 권한 상승이 적용된 실버라이트 응용프로그램에서 가능한 것이며, 여기에는 파일 입출력이나 로컬 COM 컴포넌트와 연계하는 방안이 포함되어있습니다. 아래의 예제는 권한 상승이 적용된 Silverlight 4 기반 응용프로그램 샘플의 소스 코드이며, 사용자 프로필 디렉터리 내의 "내 그림" 폴더에 있는 이미지들을 열거하고 뷰어를 통하여 보여주는 예제입니다.



위 프로그램의 소스 코드 중 파일 입출력에 대한 소스 코드를 실제로 발췌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private void UpdateFileList()
{
    string targetPath = Environment.GetFolderPath(
        Environment.SpecialFolder.MyPictures);
 
    List<object> content = new List<object>();
    foreach (string eachFile in Directory.EnumerateFiles(targetPath))
    {
        switch (System.IO.Path.GetExtension(eachFile).ToLower())
        {
            case ".jpg":
            case ".jpeg":
            case ".png":
                break;
 
            default:
                continue;
        }
 
        content.Add(eachFile);
    }
    this.fileList.ItemsSource = content;
}
Visual Studio 2010 SP1을 설치한 후 Silverlight 프로젝트를 생성하려고 하면 다음과 같이 대화 상자가 나타나는데 이 때 Silverlight 4를 사용하도록 지정하면 사용이 가능합니다.

IIS Express 7.5에 대한 지원 추가

Visual Studio 2005부터는 Cassini Web Server라고 불리던 ASP.NET Development Server를 통하여 전체 버전의 IIS가 없어도 쉽게 ASP.NET 응용프로그램을 테스트할 수 있는 환경이 제공되었습니다. 그러나 Visual Studio 2008의 등장과 더불어 IIS 역시 대폭 업그레이드되어 Windows Server 2008부터는 완전히 새로워진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IIS 7이 등장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어느 정도 호환성을 보장하기는 하지만 이전의 IIS와는 많이 달라졌기 때문에 Cassini Web Server 만으로는 테스트가 어려운 점이 많았습니다. 통합 IDE의 이점도 확보하고, 전체 버전의 IIS를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충분히 모든 기능을 점검해볼 수 있는 방향으로 가기 위하여 IIS Express가 등장하게 됩니다.

IIS Express를 사용하는 것은 실제 IIS를 사용하는 것과 비교했을 때 다음과 같은 장점이 있습니다.

  • ASP.NET Development Server와는 달리 FastCGI 모듈을 호스팅할 수 있으므로 PHP와 같은 FastCGI 지원 웹 언어들을 같은 환경에서 동시에 테스트할 수 있습니다.
  • 웹 프로젝트에서 IIS를 사용하도록 지정한 경우, 관리자 권한을 얻을 수 없는 다른 컴퓨터에서는 웹 프로젝트를 열 수 없는 문제점이 있었으나 IIS Express를 사용하도록 하면 이런 제약이 없습니다.
  • IIS Hosted Core를 사용하므로 전체 버전의 IIS가 없어도 상관이 없으며, IIS Express가 설치되어있지 않은 경우 Visual Studio가 자동으로 이를 감지하여 Web Platform Installer를 호출하여 IIS Express가 설치될 수 있도록 해줍니다.
  • 개별 프로세스 형태로 실행되므로 여러 사람이 사용하는 컴퓨터에서도 시스템 설정을 편집하는 일 없이 안전하게 실행할 수 있습니다.

 

HTML 5와 CSS 3에 대한 문법 검증 지원

Visual Studio 2010 SP1 및 Visual Web Developer 2010 Express SP1을 설치하면 HTML 5, XHTML 5 및 CSS 3에 대한 지원이 기본으로 내장되어있어 정확한 코딩이 가능합니다.

<!DOCTYPE html PUBLIC "-//W3C//DTD XHTML 1.0 Transitional//EN" "http://www.w3.org/TR/xhtml1/DTD/xhtml1-transitional.dtd">
<html xmlns="http://www.w3.org/1999/xhtml">
<head>
    <title>HTML5 Test</title>
    <link type="text/css" rel="Stylesheet" href="http://ajax.aspnetcdn.com/ajax/jquery.ui/1.8.10/themes/redmond/jquery-ui.css" />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ajax.aspnetcdn.com/ajax/jQuery/jquery-1.5.1.js"></script>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ajax.aspnetcdn.com/ajax/jquery.ui/1.8.10/jquery-ui.js"></script>
    <script type="text/javascript">
        $(document).ready(function () {
            $('#test').dialog({ show: "drop", hide: "drop", width: "auto", height: "auto", title: "html 5 rocks!" }).show();
        });
    </script>
</head>
<body>
    <div id="test">
        <video src="demo.mp4" width="700" height="500" id="testVideo" autoplay="autoplay">
            <strong>Your web browser does not support video element.</strong>
        </video>
    </div>
</body>
</html>



위의 그림과 같이 검사할 문법을 지정하여 프로그래밍하면 꼭 지정해야 할 프로퍼티를 검사하여 경고를 띄우거나, 프로퍼티에 포함되어야 할 값의 유형을 자동으로 유추해주어 규칙을 몰라서 잘못 코딩할 가능성을 예방해 줍니다.

그 외에 눈여겨 볼만한 것들

Visual Studio 역시 최근에 급격한 변화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을 수용하기 위해서 Internet Explorer의 런칭 주기가 짧아진 것과 비슷하게, Visual Studio 역시 자주 새로운 형태의 도구와 프레임워크를 업데이트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Express Edition의 가치가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Visual Studio LightSwitch와 Visual Web Developer Express Edition, 그리고 Visual Studio for Windows Phone 7이 그 예시입니다. 전체 버전의 Visual Studio 제품 구성을 바꾸지 않고 안전하게 테스트해볼 수 있는 방법으로서도, 그리고 실무 개발 환경에서도 유용하게 쓰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서비스 팩 출시와 더불어서 Express Edition의 경우 한 박자 정도 업데이트가 늦어지는 편입니다. 이 때문에, 먼저 설치한 서비스 팩과 나중에 설치한 RTM 버전의 Express Edition 사이의 버전 차로 인한 충돌 문제가 이슈가 되었던적이 있는데, 이번 버전부터는 그러한 상황이 있을 경우 Visual Studio가 시작되기 전에 해당 문제점을 사용자에게 정확히 알려줍니다. 그 외에, 다양한 도구와 런타임에서 기능 및 성능 향상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sual Studio2011. 4. 14. 10:36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블로그에 글을 올립니다. 지난번 Visual Studio Camp에서 옴니버스 형식의 세미나로 Visual Studio 2010 Service Pack 1에 대하여 말씀을 드렸던 세션이 있는데, 발표 자료와 더불어서 Visual Studio 2010 SP1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위하여 글을 씁니다.


Visual Studio의 새 도움말 시스템

Visual Studio 2010 RTM 버전부터는 새로운 형태의 도움말 시스템이 도입되는데, 로컬 웹 서버를 통하여 도움말 컨텐츠가 제공되는 방식으로 이전의 Visual Studio 2005와 Visual Studio 2008에서 제공되던 방식과 다르게 제공됩니다. Visual Studio 2005와 Visual Studio 2008의 경우 자체 URI Scheme을 Windows Registry에 등록하고 이를 Internet Explorer를 통하여 탐색할 수 있도록 확장하는 방식이었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도움말 컬렉션을 추가하거나 삭제하는 과정에서 시스템 성능에 따라 재배열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리는 문제가 있어 불편한 점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방식 대신 더 단순하지만 더 유연한 방식으로 바꾸게 된 듯 합니다.

그렇지만 이전 버전에서 제공되던 색인, 검색 기능 등이 웹 사이트 형식으로 바뀌면서 이전에 사용했던 기능들이 사라져서 아쉬운 점도 있었는데 이번 Service Pack 1에서는 다시 Help Browser Software가 부활했습니다. 그래서 로컬 웹 서버로 컨텐츠를 보여주는 것은 동일하지만 Visual Studio를 통해서 컨텐츠를 탐색하면 Help Browser가 별도로 나타납니다.

그리고 이번 도움말 시스템에서의 백미는 인터넷을 통한 업데이트가 가능해졌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설치한 적이 없는 제품이라 할지라도, 그리고 DVD를 통해서만 설치할 수 있는 전체 버전의 MSDN 안에서만 제공되던 컨텐츠까지도 인터넷을 통하여 항상 최신 버전을 다운로드받아 로컬 도움말 컬렉션에 추가하거나 필요하지 않으면 삭제할 수 있습니다.



Silverlight 4에 대한 지원 추가

Visual Studio 2010 SP1을 설치하면 별도로 Silverlight 4에 대한 Tools for Visual Studio를 추가 설치할 필요가 없습니다. Silverlight 4부터는 이전의 WPF보다 작지만 웹이 아닌 데스크탑 및 오프라인 환경에서 잘 동작하는 응용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있는 기능이 더 완벽하게 제공됩니다. 이러한 기술 전반은 권한 상승이 적용된 실버라이트 응용프로그램에서 가능한 것이며, 여기에는 파일 입출력이나 로컬 COM 컴포넌트와 연계하는 방안이 포함되어있습니다. 아래의 예제는 권한 상승이 적용된 Silverlight 4 기반 응용프로그램 샘플의 소스 코드이며, 사용자 프로필 디렉터리 내의 "내 그림" 폴더에 있는 이미지들을 열거하고 뷰어를 통하여 보여주는 예제입니다.



위 프로그램의 소스 코드 중 파일 입출력에 대한 소스 코드를 실제로 발췌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private void UpdateFileList()
{
    string targetPath = Environment.GetFolderPath(
        Environment.SpecialFolder.MyPictures);
 
    List<object> content = new List<object>();
    foreach (string eachFile in Directory.EnumerateFiles(targetPath))
    {
        switch (System.IO.Path.GetExtension(eachFile).ToLower())
        {
            case ".jpg":
            case ".jpeg":
            case ".png":
                break;
 
            default:
                continue;
        }
 
        content.Add(eachFile);
    }
    this.fileList.ItemsSource = content;
}
Visual Studio 2010 SP1을 설치한 후 Silverlight 프로젝트를 생성하려고 하면 다음과 같이 대화 상자가 나타나는데 이 때 Silverlight 4를 사용하도록 지정하면 사용이 가능합니다.


IIS Express 7.5에 대한 지원 추가

Visual Studio 2005부터는 Cassini Web Server라고 불리던 ASP.NET Development Server를 통하여 전체 버전의 IIS가 없어도 쉽게 ASP.NET 응용프로그램을 테스트할 수 있는 환경이 제공되었습니다. 그러나 Visual Studio 2008의 등장과 더불어 IIS 역시 대폭 업그레이드되어 Windows Server 2008부터는 완전히 새로워진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IIS 7이 등장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어느 정도 호환성을 보장하기는 하지만 이전의 IIS와는 많이 달라졌기 때문에 Cassini Web Server 만으로는 테스트가 어려운 점이 많았습니다. 통합 IDE의 이점도 확보하고, 전체 버전의 IIS를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충분히 모든 기능을 점검해볼 수 있는 방향으로 가기 위하여 IIS Express가 등장하게 됩니다.

IIS Express를 사용하는 것은 실제 IIS를 사용하는 것과 비교했을 때 다음과 같은 장점이 있습니다.

  • ASP.NET Development Server와는 달리 FastCGI 모듈을 호스팅할 수 있으므로 PHP와 같은 FastCGI 지원 웹 언어들을 같은 환경에서 동시에 테스트할 수 있습니다.
  • 웹 프로젝트에서 IIS를 사용하도록 지정한 경우, 관리자 권한을 얻을 수 없는 다른 컴퓨터에서는 웹 프로젝트를 열 수 없는 문제점이 있었으나 IIS Express를 사용하도록 하면 이런 제약이 없습니다.
  • IIS Hosted Core를 사용하므로 전체 버전의 IIS가 없어도 상관이 없으며, IIS Express가 설치되어있지 않은 경우 Visual Studio가 자동으로 이를 감지하여 Web Platform Installer를 호출하여 IIS Express가 설치될 수 있도록 해줍니다.
  • 개별 프로세스 형태로 실행되므로 여러 사람이 사용하는 컴퓨터에서도 시스템 설정을 편집하는 일 없이 안전하게 실행할 수 있습니다.

HTML 5와 CSS 3에 대한 문법 검증 지원

Visual Studio 2010 SP1 및 Visual Web Developer 2010 Express SP1을 설치하면 HTML 5, XHTML 5 및 CSS 3에 대한 지원이 기본으로 내장되어있어 정확한 코딩이 가능합니다.

<!DOCTYPE html PUBLIC "-//W3C//DTD XHTML 1.0 Transitional//EN" "http://www.w3.org/TR/xhtml1/DTD/xhtml1-transitional.dtd">
<html xmlns="http://www.w3.org/1999/xhtml">
<head>
    <title>HTML5 Test</title>
    <link type="text/css" rel="Stylesheet" href="http://ajax.aspnetcdn.com/ajax/jquery.ui/1.8.10/themes/redmond/jquery-ui.css" />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ajax.aspnetcdn.com/ajax/jQuery/jquery-1.5.1.js"></script>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ajax.aspnetcdn.com/ajax/jquery.ui/1.8.10/jquery-ui.js"></script>
    <script type="text/javascript">
        $(document).ready(function () {
            $('#test').dialog({ show: "drop", hide: "drop", width: "auto", height: "auto", title: "html 5 rocks!" }).show();
        });
    </script>
</head>
<body>
    <div id="test">
        <video src="demo.mp4" width="700" height="500" id="testVideo" autoplay="autoplay">
            <strong>Your web browser does not support video element.</strong>
        </video>
    </div>
</body>
</html>



위의 그림과 같이 검사할 문법을 지정하여 프로그래밍하면 꼭 지정해야 할 프로퍼티를 검사하여 경고를 띄우거나, 프로퍼티에 포함되어야 할 값의 유형을 자동으로 유추해주어 규칙을 몰라서 잘못 코딩할 가능성을 예방해 줍니다.

그 외에 눈여겨 볼만한 것들

Visual Studio 역시 최근에 급격한 변화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을 수용하기 위해서 Internet Explorer의 런칭 주기가 짧아진 것과 비슷하게, Visual Studio 역시 자주 새로운 형태의 도구와 프레임워크를 업데이트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Express Edition의 가치가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Visual Studio LightSwitch와 Visual Web Developer Express Edition, 그리고 Visual Studio for Windows Phone 7이 그 예시입니다. 전체 버전의 Visual Studio 제품 구성을 바꾸지 않고 안전하게 테스트해볼 수 있는 방법으로서도, 그리고 실무 개발 환경에서도 유용하게 쓰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서비스 팩 출시와 더불어서 Express Edition의 경우 한 박자 정도 업데이트가 늦어지는 편입니다. 이 때문에, 먼저 설치한 서비스 팩과 나중에 설치한 RTM 버전의 Express Edition 사이의 버전 차로 인한 충돌 문제가 이슈가 되었던적이 있는데, 이번 버전부터는 그러한 상황이 있을 경우 Visual Studio가 시작되기 전에 해당 문제점을 사용자에게 정확히 알려줍니다. 그 외에, 다양한 도구와 런타임에서 기능 및 성능 향상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Exploring2011. 4. 2. 21:40

[Internet Explorer에 대한 내용을 정정하였습니다.]

이전부터 포터블 응용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한 시도는 많이 있었고 최근들어서는 이러한 시도들이 가상화 기술의 한 장르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대표적으로 Thinstall이 과거에 있었는데 이 솔루션은 VMware ThinApp으로 재탄생했지요. 그리고 Microsoft 역시 App-V 기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이러한 응용프로그램 가상화 솔루션에 클라우드 기술, 그리고 적절한 사용자 인터페이스까지 결합한 해외 서비스 하나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바로 roozz입니다.


roozz는 Firefox와 Google Chrome 브라우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용 플러그인을 다운로드받아 설치하고, Application Feed 페이지를 방문하기만 하면, Application이 Windows 기반이었든, Linux 기반이었든 관계없이, 거기에 roozz 플러그인을 설치하고 실행하는 컴퓨터 역시 Windows이든 Linux이든 관계없이 가상화된 소프트웨어가 별도의 격리된 공간 안에서 실행됩니다. 뿐만 아니라, 응용프로그램 가상화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3D 게임까지 지원됩니다.

제가 평소에 애용하는 개발 도구 중 하나인 LINQpad 역시 roozz에서 호스팅되는 응용프로그램 중 하나입니다. 시험 삼아서, roozz에서 호스팅되는 LINQpad를 직접 실행해보았습니다. 그리고 편의를 위하여, Google Chrome의 웹 어플리케이션 생성 기능을 LINQpad roozz feed page에 대해 적용하여 실행해보았습니다. 그 결과 아래와 같이, 마치 Native application과 같은 UI가 구현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NET Framework를 사용하는 응용프로그램임에도, LINQ expression을 잘 실행하고 있는 것이 보입니다. .NET Framework 기반의 응용프로그램을 이와 같이 가상화를 통하여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Windows 개발자에게도 굉장한 메리트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궁금한 점이 생깁니다. 지금 이렇게 보는 화면이 원격지 서버의 화면을 기반으로 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것이지요. 시험삼아서 파일 저장과 로드 기능을 테스트해보았습니다.


터미널 서비스나 Citrix Xen과 같은 VDI나 Remote Session 서비스와는 달리, 로컬 컴퓨터에 직접 저장하는 대화 상자가 나타납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확실한 증거가 있는데, 작업 관리자의 메모리 사용량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커서를 가져다 놓은 부분에서 알 수 있듯이, LINQpad 자체는 원격지가 아닌 현재 컴퓨터의 메모리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단, 응용프로그램 가상화를 기반으로 하므로 .NET Framework를 메모리에 올려서 사용하기 때문에 다소 메모리 사용량이 많은 것이 보입니다. 하지만, 메모리 사용량과는 별개로 이러한 수준의 기능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한다면 상당히 괜찮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roozz에 이와 같이 소프트웨어를 게시할 수 있는 방법은, 소스 코드가 아닌, 컴파일된 - 혹은 - 패키징된 소프트웨어 사본을 roozz에 전송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전송된 사본은 roozz Conversion Tool에 의하여 재배포 가능한 형태로 구성되며 이것을 사용자가 받아볼 수 있는 형태로 게시됩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http://www.roozz.com/node/3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Roozz로 게시된 LINQpad를 사용해보시려면, Google Chrome이나 Firefox로 아래 웹 사이트를 방문해 보시면 됩니다. 최초에 Roozz Plugin을 설치한 후 페이지를 새로 고치면 됩니다. 아쉽게도, 현재 Internet Explorer는 지원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Internet Explorer의 경우 보호 모드때문에 roozz 플러그인이 곧바로 실행되지는 않으며, 적어도 신뢰할 수 있는 사이트 목록에 http://prod.roozz.com 을 추가한 이후에야 아래와 같이 동작합니다. Internet Explorer 9에서도 잘 동작합니다. :-)

http://prod.roozz.com/apps/61/LINQPad.htm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aS2011. 3. 29. 00:21

이전 글: [Windows Azure Platform/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지금이 여러분의 이력서를 새로 쓸 시간 

뜬금없이 근두운 이야기가 무엇인가 하고 놀라는 분들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이해가 빠른 분들이 계실 것이므로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면, 필자가 의도한 그대로, Cloud Computing 이야기를 하고자 했던 것이다. 우리의 머릿속 한 구석에 큰 존재감을 과시하며 차지하고 있는 전설 속 원숭이 손오공의 근두운을 IT 세상에서는 누구나 하나씩 다 가지고 있는 것이다.

여러분이 사용하고 싶어하는 근두운의 종류 또한 다양하다. 그래서 앞서 설명했던 Windows Live, Windows Server 기반 Private Cloud, Office 365가 있었고, 오늘은 마지막으로 개발자와 IT 전문가들의 관점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해 볼 가치가 있고 든든한 파트너 역을 맡아줄 Windows Azure Platform이라는 근두운을 이야기해볼 생각이다.

IT 관리자의 관점에서 보는 Windows Azure Platform

PDC08에서 처음 소개된 Windows Azure Platform은 전적으로 개발자의 역할을 중시했던 플랫폼이었다. 이는 PDC09, 그리고 PDC 2010 직전까지도 지속되었고 꾸준히 그 색을 더해 나가고 있던 과정이었다. 하지만 PDC 2010에서 처음으로 세간에 루머로만 떠돌던 VM Role이 공식적으로 사용 가능하게 베타 서비스로 출시되었고 이에 따라 IT 관리자들의 관점에서도 Windows Azure Platform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대폭 늘어나게 되었다.

Windows Azure Platform이 IT 관리자들에게 제공하는 주요 이점은 한 마디로 정리하면 기존의 IT 자산과 맞물려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Microsoft의 Public Cloud는 모든 것을 Cloud로 올려야 한다고 말하지 않는다. 대신, 네트워크 수준에서의 통합부터 시작하여 Cloud 내부 및 외부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다양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Windows Azure의 VM Role은 On-Premise 시스템을 분리 해체하는 작업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Windows Azure 데이터센터에 서버를 올려놓는 방법이다. 기존에 먼저 소개된 Web Role 및 Worker Role과 달리 Windows Server 2008 R2 운영 체제 전체를 하나의 완전한 Role로 채택하여 사용할 수 있는 기법으로, 여러분이 기존에 어떤 라이선스를 가지고 있던지 관계없이 Windows Azure VM Role 라이선스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해준다.

매우 이상적인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사실 중요한 문제가 두 가지가 있다. 라이선스에 관한 것이 있고, 또 다른 하나는 기술적인 구성 상의 문제이다. 다음의 표에 대략적인 내용을 언급해두었다.

구성 요소 및 역할

변경 방향

3rd Party Software

Plan A: Public Cloud 호환 라이선스로 재계약

Plan B: 기존 서버를 유지하고, Windows Azure Connect로 네트워크 통합 / 단 Traffic 추가로 인한 변동 사항은 해당 공급자와 재 협상 필요

3rd Party Software Data

SQL Server Embedded DB

è MDF 및 LDF 파일을 SQL Server에 연결하고, 해당 DB를 SQL Azure로 이관해야 함

è MDB 파일이나 ACCDB 파일의 경우 SQL Server로 이관 후 SQL Azure로 이관해야 함

기타 데이터베이스

è 기존 서버를 유지하고, Windows Azure Connect로 네트워크 통합

SQL Server

Plan A: SQL Azure로 부분/전체 Migration

Plan B: 관계 지향적이지 않고 대용량 DB가 필요한 경우 Windows Azure Table Storage 사용

Plan C: 기존 서버를 유지하고, Windows Azure Connect로 네트워크 통합

Exchange Server

Plan A: Office 365로 부분/전체 Migration

Plan B: 기존 서버를 유지하고, Windows Azure Connect로 네트워크 통합

SharePoint Online

Plan A: Office 365로 부분/전체 Migration

Plan B: 기존 서버를 유지하고, Windows Azure Connect로 네트워크 통합

Lync Online

Plan A: Office 365로 부분/전체 Migration

Plan B: 기존 서버를 유지하고, Windows Azure Connect로 네트워크 통합

Active Directory

AD DS, AD LDS 모두 기존의 On-Premise 시스템을 Windows Azure Connect를 경유하여 활용하는 것이 최선

 

라이선스에 관한 문제의 본질은 다음과 같다. Windows Azure Compute를 통해서 서비스가 실행되면, Service Level Agreement (SLA) 계약 이행을 위하여 기본적으로 VM을 1대 이상 사용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 최소 1대만을 유지하도록 설정해도 상관은 없지만, 필연적으로 사용량이 증가하고 서비스를 위하여 배치된 VM들의 상태가 바빠지는 것이 감지되면 자동적으로 Fabric Controller가 원본 VM 이미지를 복제하여 새로운 VM을 복제하기 시작한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단순하다. 물리적인 Instance의 수가 자동으로 늘어나므로 그 안에 포함된 3rd Party 소프트웨어에 대한 라이선스도 같이 계산되어야 하고, 그것이 CPU 기반 라이선스이든 연결 개수 기반 라이선스이든 상관이 없는 것이다. 양쪽 라이선스 모두 있는 그대로 (as-is) 해석을 한다면 Public Cloud 내에서는 상식을 넘는 금액을 요구할 수 밖에 없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해당 소프트웨어 공급자가 Public Cloud에 대응되는 사용량 – 또는 – 사용 시간 기반 라이선스를 지원해야 하며, 대다수의 경우 이를 지원하지 않을 것이므로 이러한 소프트웨어를 포함하는 서버를 On-Premise 환경에 배치하고, 이들 서버에 대한 종속성을 지니는 별도의 VM Role, Web Role, Worker Role 만을 Windows Azure에 게시한 후 Windows Azure Connect로 상호 연동을 가능하게 만드는 것이 최선이다.

기술적인 문제의 본질은 다음과 같다. 주로 데이터베이스에 대한 부분과 관련이 깊은데, Windows Azure가 SLA 이행을 위하여 VM을 복제하고, 복제된 VM들의 목록을 기준으로 Load Balancer를 구현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기존의 서버 모델은 개별 서버가 데이터베이스까지 서버 내에 같이 포함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에 대한 적당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그대로 VM Role로 전환하는 경우 우스꽝스러운 문제가 발생한다. 접속할 때 마다 데이터베이스의 내용이 달라지는 일이 발생하는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용 중인 데이터베이스의 종류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데, SQL Server로 이관이 가능한 범주 안에 있는 데이터베이스들은 우선 SQL Server로 이관한 후, 이를 SQL Azure로 다시 이관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그리고 기존 응용프로그램들도 SQL Azure를 데이터 소스로 사용할 수 있도록 일부 수정이 필요하다.

SQL Azure로 이관하는 것을 누구나 쉽게 검토해볼 수는 있다. 그러나 생각 외로 만만찮은 문제들이 쌓여있다. 기존에 사용하던 자료 형식 중 CHAR, VARCHAR, TEXT와 같이 유니코드와 호환되지 않는 문자열 자료 형식들은 이관 후 CJK 문자 세트로 구성된 데이터가 소실되므로 NCHAR, NVARCHAR, NTEXT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는 부분이 있다. 날짜와 시간의 경우 이관 이전과 이관 이후의 시간대 설정 차이가 있으므로 데이터 일관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이다. 드문 경우이지만, .NET 어셈블리는 SQL Azure에 설치할 수 없으므로 이와 관련된 기능을 사용하는 경우 SQL Azure로 이관하기 전 적당한 Wrapper나 Agent를 따로 개발해야 한다. 또, 기존의 응용프로그램이 데이터베이스 연결을 헤프게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면 SQL Azure 입장에서는 예고 없이 연결을 차단시킬 수 있다는 점도 숙지해야 한다. SQL Azure 서비스 자체는 공유 환경에서 실행되므로 SQL Server 인프라와는 비교할 수 없이 엄격한 정책 준수를 요구하는데, 사실 이 때문에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다. 이런 모든 문제들을 극복하기 위해서, 데이터베이스 역시 특별한 이슈가 없다면 Windows Azure Connect를 사용하여 기존 On-Premise 환경과 구분선 없이 밀착시키는 것이 좋을 수 있다.

사실 지금 언급한 내용들만 이야기해도 Cloud로 이관하는 것보다는 이관하지 않는 것이 더 좋은 것처럼 들린다. 그래서, IT 관리자 입장에서는 무리해서 기존의 인프라를 Cloud로 이관하기 보다, 기존의 인프라나 IT 자산으로는 충당할 수 없는 새로운 영역을 Cloud를 통해 개발하고 확보하는 방법을 새로 익히는 것이 좋다. 그런 맥락에서, IT 관리자들은 Cloud 환경에 최적화된 VM-Role을 개발하는 방법을 익히고, VM-Role이 Windows Azure Connect를 통하여 기존의 Active Directory Domain Controller에 참가하도록 시스템을 구성하거나, 웹 상에서의 클레임 기반 인증을 구현할 목적으로 Active Directory Federation Services (AD FS)와 Windows Azure AppFabric Access Control을 같이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응용프로그램 개발자 관점에서 보는 Windows Azure

원래부터 그러했지만 Windows Azure는 개발자들을 위한 Cloud 플랫폼이었다. 여러 서비스들이 있지만 각각의 역할을 하나씩 소개하려 한다.

Windows Azure Compute: Windows Azure 데이터센터에서 여러분의 응용프로그램을 Hosting할 수 있도록 해주며, IIS를 활용하여 웹 응용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도록 해주는 Web Role, WCF, Socket, C, C++, Python 등 Win32 기반 시스템에서 사용 가능한 모든 종류의 응용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도록 해주는 Worker Role, 그리고 VHD 기반 이미지를 이용하여 Windows Server 2008 R2 OS를 실행할 수 있도록 해주는 VM Role을 하나의 서비스 안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조합하여 실행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Windows Azure SDK에서는 VM Role을 제외한 Web Role과 Worker Role 에뮬레이터가 기본 제공된다.

Windows Azure Storage: 대용량의 데이터를 고속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해주는 특별한 저장소로, HTTP 및 HTTPS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상호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플랫폼이나 위치에 제약이 없다. 저장소의 유형으로는, 단순 파일 저장 및 대용량 파일의 Paging 연산을 지원하는 BLOB 저장소, 행과 열의 대규모 집합 및 고속 인덱싱을 지원하는 테이블 저장소, 고속 메시지 입력 및 출력을 지원하는 큐 저장소로 구분된다. 저장소의 범주에 속하지는 않으나, Windows Azure Compute 상의 Role들이 Win32 API를 사용하여 파일 입력과 출력 연산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해주는 Cloud Drive API가 Windows Azure Storage Emulator와 함께 제공된다.

Windows Azure CDN: 대한민국 및 아시아 권역에서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새로운 CDN 서비스 역시 Windows Azure Platform 안에 있다. 기본적으로는 Windows Azure Blob Storage에서 공개 권한으로 설정한 Block BLOB에 대해 CDN 서비스를 사용할 경우 자동으로 Mirroring이 된다. 최근 업데이트에서는 Windows Azure Storage가 아닌, 동적으로 API를 사용하여 특정 Contents를 CDN 서비스를 통해 Mirroring할 수 있게 업데이트되었고, 더불어 HTTPS도 지원하기 시작하였다.

Windows Azure AppFabric: 대규모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주요 서비스 컴포넌트 5가지를 제공하는 온라인 서비스로, Windows Server AppFabric의 기술을 바탕으로 하지만 외부에 드러나는 모습은 많이 다르다.

Windows Azure 초창기부터 지속적으로 제공되어왔던 Service Bus는 Point-to-Point 연결을 구현하는 Tunneling Mechanism을 제공한다. WCF 기술을 기반으로 하며, 서버 역할을 수행하는 WCF 호스트가 Service Bus와 연결을 맺은 뒤, WCF 클라이언트는 직접 WCF 호스트에 접근하지 않는 대신, 암호화된 연결을 사용하는 Service Bus로 방향을 바꾸어 접속을 시도하는 방식이다. 이러한 방식이 유용한 이유는, 방화벽의 존재 여부와 관계없이 네트워크 계층에 일관성이 없는 서로 다른 환경 사이를 완벽하게 연결시켜주기 때문이다.

Access Control 서비스는 또 한 번 업데이트를 준비 중에 있다. 처음 발표된 Access Control은 특정 도메인이나 기관이 운영하는 Active Directory 인프라를 기반으로 인터넷 상에서 클레임 기반 인증을 구현하기 위한 목적으로 처음 소개되었다. 인터넷 서비스를 상대로 클레임 기반 인증을 수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인트라넷 환경과는 달리 수시로 Traffic이 발생하며, 뿐만 아니라 신뢰성도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Azure AppFabric Access Control이 유용하다. 그리고 조만간 대대적인 업데이트를 통하여 Windows Live ID, Yahoo, Google, Facebook 등의 Social Networking Platform을 인증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어 한층 더 폭넓은 활용 가능성을 제공한다.

Cache 서비스는 Server 버전의 AppFabric Cache를 Cloud 버전으로 제공하는 것으로, Cache를 위한 인프라를 직접 구축하지 않으면서, 같은 API, 같은 기술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Windows Azure Storage와 SQL Azure를 AppFabric Cache 원본으로 지정하여 사용할 경우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약할 수 있다. 그리고 올해 연중으로 BizTalk Server와의 연계를 고려한 AppFabric Integration 서비스와 함께 Cloud Computing 전반을 통솔하고 제어할 수 있는 AppFabric Composite App 역시 출시될 예정에 있다.

물론 아직 부족한 서비스들도 있다. 그렇지만 이 정도 수준의 서비스라고 한다면 누구나 원하는 서비스를 제약 없이 구현해 볼 수 있지 않을까? 프로그래밍 언어나 개발 도구에 관계없이, 그리고 여러분이 실행하는 프로그램의 위치와 무관하게 말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Microsoft의 Public Cloud는 다른 Cloud Platform들처럼 강제 이주를 논하지 않는다. 모든 것은 여러분의 결정에 따라 움직이며, 매번 적절한 솔루션은 Microsoft에 의해서이든 오픈 소스 커뮤니티에 의해서이든 쓰여지고 업그레이드되어 나가고 있다. Microsoft가 말하는 Cloud Power의 진가를 확인하고 싶다면 지금 곧 Windows Azure Platform으로 떠나보자.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면 Windows Azure 홈페이지 (http://www.windowsazure.com/)와 더불어 Windows Azure Café (http://cafe.naver.com/wazure), 그리고 .NET 기반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하여 Visual Studio 2010 한국 공식 팀 블로그 (http://www.vsts2010.net/)을 자주 찾아주기 바란다.

글쓴이 이력

  • Blog: http://www.rkttu.com / E-MAIL: rkttu@rkttu.com / Twitter: @rkttu
  • Windows Azure MVP (2011) / Visual C# MVP (2009-2010)
  • ㈜코아뱅크 코아기술연구소 (http://www.corebank.net) 연구원 재직 중
  • Windows Azure Café SYSOP (http://cafe.naver.com/wazure)
  • Visual Studio 2010 Team Blog (http://www.vsts2010.net) 집필진 활동 중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벤트2011. 3. 25. 22:05

세미나 등록 : http://onoffmix.com/event/2600

스마트한 당신은 진정한 VS 2010의 개발자입니다.Visual Studio 2010 IDE를 이용한 유용한 도구 모음과 사용, 그리고 Visual Studio 개발자를 위한 앱스토어 “Visual Studio 온라인 갤러리”에서 개발자들에게 유용한 도구와 기능을 소개합니다

Visual Studio 공식 팀 세미나

- 주최 : 한국Visual Studio 공식 팀
- 일시 :2011 4 6일 수요일
- 시간 : 늦은 오후 7 30 ~ 9 30
- 장소 : 한국 Microsoft Korea 5
- 참가비 : 무료
- 경품 : 삼성동 코엑스 바이킹 뷔페 식권 3

세미나 아젠다

시간

발표자

제목

730~ 735

강성재 차장

VS 2010 개발자 앱스토어 Introduction

735 ~ 750

남정현MVP

VS 2010 Service pack 1 소개

7 50 ~ 8 10

강보람MVP

VS 2010 PowerTools

8 10 ~ 8 20

엄준일MVP

VS 2010 성능 프로파일러

8 20 ~ 8 30

휴식

8 30 ~ 8 50

김병진MVP

P&P 설계 구성하기

8 50 ~ 9 10

오태겸

WCF템플릿과 사용하기

9 10 ~ 9 30

박종혁

VS TFS 2010 Power Tools 업그레이드

경품추첨

섹션 내용

VS 2010 Service pack 1 소개


3
8일 이제 Visual Studio 2010 Service pack1이 발표되었습니다. 이번 Service pack1에 포함된 주요 내용을 알아보고 업데이트를 고민하는 개발자의 고민을 해결해 줄 것입니다

VS 2010 PowerTools


Visual Studio 2010 IDE
만 잘 써도 Smart 한 개발자가 될 수 있습니다. Microsoft 에서 개발자들을 위한 무료앱 천국에 있는 VS 2010 Power Tools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VS 2010 성능 프로파일러


Visual Studio
에서 개발한 프로그램에 대한 성능을 알수 있을까? ~ 이제 Visual Studio 성능 프로파일러를 이용한 성능 검증에 대한 내용을 알아봅니다.

P&P 설계 구성하기


설계? 이건 어려운 거야 너무 힘들어?

아닙니다. 이제Microsoft 개발자 앱 스토어와 P&P에서 제공하는 무료 템플릿을 이용하면 쉽게 여러분들도 설계를 할 수 있습니다

WCF템플릿과 사용하기


WCF?
이거 그냥 구현하면 되는데. 그런데.. REST 서비스는? 이제 걱정하지 마십시요. Microsoft 갤러리에서 WCF 템플릿에 추가된 REST 서비스 템플릿을 이용하면 쉽게 WCF REST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합니다.

VS TFS 2010 Power Tools 업그레이드


Visual Studio Team Foundation Server
관리가 어려우시나요? 아 지긋지긋한 백업 ㅠㅠ DB도 해야하고 SharePoint도 해야하고 너무힘드셨죠? 이제 Power Tools에서 한번에 해결하십시요.

경품

코엑스 오크우드 호텔 뷔페 레스토랑 바이킹 식권 3(1 1인입니다)


세미나 등록 :
http://onoffmix.com/event/2600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발표 자료 공유2011. 3. 17. 18:24

올해에도 어김없이 Microsoft TechDays가 찾아왔습니다. 올해 봄 시즌에는 "N 스크린 시대의 IT 전문가들을 위한 온라인 컨퍼런스"라는 주제로 여러 Microsoft MVP들의 온라인 세션이 준비되어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한창 진행 중인 Imagine Cup 2011 한국 대표 선발전과 더불어서, IT 기술을 통하여 실력을 업그레이드하기도 하고, 전 세계의 수많은 대학생들과 아이디어로 경진해볼 수 있는 Imagine Cup에 대한 상세한 소개도 온라인 세션으로 같이 준비되어있습니다.

이번에도 여러 세션들이 있지만 오늘 제가 소개해드리려고 하는 세션은 개발 - 또는 - Microsoft N 스크린 개발에 처음 입문하시는 분들을 위한 내용, 그리고 모바일, 클라우드, 이매진컵에 대한 내용들을 따로 발췌하여 찾아보시기 편하도록 블로그 포스팅을 재구성해 보았습니다.

개발에 처음 입문하시는 분들께 추천해드립니다.
* Visual Studio 2010 How To Start : 개발자를 꿈꾸는 분들을 위한 입문서 - (주)코아뱅크 연구원 남정현 / Windows Azure MVP
* N-스크린 시대의 필수 Agile 개발 : 1부 모바일 - 강보람 Visual C# MVP
* N-스크린 시대의 필수 Agile 개발 : 2부 WEB - 유니위스 박세식 대리
* N-스크린 시대의 필수 Agile 개발 : 3부 클라이언트 - 엄준일 Visual Studio ALM MVP

Windows Phone 7 개발에 입문하시는 분들께 추천해드립니다.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1. 헬로우 Windows Phone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2. 실버라이트, Windows Phone 을 만드는 기술!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3. Windows Phone 의 얼굴 만들기, UI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4. 인터넷, Windows Phone 과손을 잡다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5. 데이터 바인딩의 기초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6. 우리 하드디스크가 달라졌어요, 격리된 저장소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7. 메뉴? 아니죠, 어플리케이션 바? 맞습니다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8. 어플리케이션 속으로 들어간 인터넷 익스플로러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9. Where am I?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10. 레이싱 게임의 핸들을 구현하는 기술, 가속도계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11. 꼭꼭 숨어라 데이터가 보인다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12. 잠시 대출(?)이 가능한 기술들, 카메라/주소록/이메일..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13. 다양한 상황에 따라 모양이 변하는 터치 키보드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14. LINQ를 이용한 간단한 실전 예제! 블로그 보기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15. 손가락이 하나 더 늘어나면? 멀티터치!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 모다의 Windows Phone 뚝딱 팩토리 16. 앱 속의 미디어 플레이어 - 한국 Microsoft 홍준모 Evangelist Intern

Windows Azure 개발에 입문하시는 분들께 추천해드립니다.
* 클라우드 응용 프로그램 개발 - Ty Anderson VSTO MVP
* Windows Azure에서 클라우드 응용 프로그램 개발 시작하기 - Hilton Giesenow MVP
* Windows Azure에서 클라우드 응용 프로그램 처음 만들기 - Hilton Giesenow MVP
* SQL Azure : SQL Azure를 사용하여 데이터 액세스를 포함한 클라우드 응용 프로그램 만들기 - Hilton Giesenow MVP
* Windows Azure 현재와 미래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박중석 개발자 에반젤리스트
* Windows Azure 보안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박중석 개발자 에반젤리스트
* Windows Azure 비용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박중석 개발자 에반젤리스트
* Windows Azure 성능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박중석 개발자 에반젤리스트
* 해외 실제 사례로 살펴보는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개발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박중석 개발자 에반젤리스트
*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기술 방향성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박중석 개발자 에반젤리스트

Imagine Cup을 준비하시는 분들께, 그리고 대학생 여러분들께 추천해드립니다.
* Imagine Cup : 세상의 난제를 IT기술로 해결하라! - 홍익대학교 황채영 MSP,한국마이크로소프트 최은지 DPE Intern
* Windows Live Mesh 2011 : 동기화 되는 삶  - 프리랜서 박광수 MSP&MVP
* Microsoft Expression Studio 4 : 협력 툴의 결정체 - 프리랜서 노희상 MSP
* Web Matrix : 나만의 블로그를 쉽게 만드는 방법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허찬 MSP, 성신여자대학교 이서연 MSP

더 많은 내용을 보시려면 http://www.techdays.co.kr/2011Spring/ 페이지를 방문해주세요. :-)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영상 잘 보았습니다!!
    N-Screen 개발, 재밌네요. ;)

    2011.03.19 0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포트폴리오2011. 3. 2. 23:59

0123


지난번에 소개드렸었던 QRCODE 소셜 앱에 이어, 이번에는 좀 더 다양하고 편리한 기능들을 바탕으로, 그리고 Windows Azure Platform을 기반으로 소셜 앱을 새롭게 업그레이드 런칭하였습니다. 이번 버전에서는 좀 더 다양한 QRCODE 리더 응용프로그램과 상호작용하고, iPhone과 Android 버전 CASEQRCODE Reader App을 설치하시면 일정 관리 등의 기능도 QRCODE를 이용하여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체험하러 바로 가기 (싸이월드/네이트온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http://appstore.nate.com/Main/View?apps_no=1376

이번 버전에서 제일 많은 비중을 두고 사용된 것은 Windows Azure Platform의 상호 운용성 기술에 대한 부분으로, Compute의 경우 내부 역할이 2개의 역할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앱 스토어에 올라갈 실버라이트 애플리케이션이 호출할 백그라운드 서비스와 더불어, iPhone과 Android 버전 CASEQRCODE Reader App과 상호작용할 REST 기반 API를 호스팅하는 Web Role이 있으며, Java JSP를 기반으로 작성된 QRCODE Image Rendering을 위한 Apache Tomcat 기반의 Worker Role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 둘 사이를 중계하기 위하여 사용자가 직접 업로드하는 이미지들은 물론, 생성되는 QR 코드를 보관하기 위한 Windows Azure Storage가 있으며, SQL Azure를 Web Role과 Worker Role에서 모두 사용합니다. 그리고 실버라이트의 경우, 빠른 다운로드 속도를 제공할 수 있도록 Windows Azure Storage에 현재 게시하였으며 필요한 경우 CDN으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 중에 있습니다.

이번 Social App을 런칭하기까지 많은 분들의 기술적 도움과 자문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Cloud Application을 런칭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에 쌓인 노하우를 다양한 자리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전달하고, 또한 많은 발전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합니다. 이번 런칭에 많은 격려와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신 SHESTORY의 김의준 사장님께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aS2011. 2. 27. 16:40

다음 글: [Windows Azure Platform/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1인 1근두운 시대
이전 글: [Windows Azure Platform/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당신이 어디에 있든 관계없는 세상

이력서 안 고친지 꽤 지났는데……

지난 글에서는 Windows Live, Live@edu, Office 365를 통하여 사람들이 가정에서, 학교에서, 그리고 직장에서 Cloud Computing과 어떻게 친하게 지낼 수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오늘은 기업 내에서 충실하게 제 몫을 다하고 있는 전산 자원들을 Cloud Computing 환경에 맞도록 업그레이드시키기 위한 방법인 가상화에 대하여 살펴보려고 한다. 가상화는 Cloud Computing의 한 축을 이루는 중요한 기술이다.

일각에서는 Cloud Computing의 도래를 두고, Microsoft나 유명 IT 기업들만의 잔치판이 될 것이므로 기업 내에서 일하는 모든 IT 전문가와 개발자들이 스스로 사표를 내도록 종용 당하게 만들 것이라고 좌절하는 목소리가 심심치 않게 들려온다. 그러나 필자의 생각은 다르다. 오히려 이전보다 더 뛰어나고 완벽한 IT 기술을 필요로 하게 될 것이며, 한 층 더 자동화되고 지능적인 시스템과 같이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사실 지금이 바로 열심히 여러분의 이력서의 새 버전을 작성해야 할 때인 것이다.

가상화에 대한 이해

이 글을 읽는 독자 대다수는 집에서 여러분의 배우자나 어머님께서 설거지하시는 모습을 잘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그릇을 닦기 위하여 수세미를 사용하고, 그릇에 묻어있는 기름기를 걷어내기 위하여 매직 블록을 조각 내어 주방 세제에 묻혀 사용하는 그런 모습 말이다. 필자는 서버 가상화를 설명하는데 이보다 더 좋은 소재는 없다고 생각한다.

방금 이야기한대로 서버 가상화는 멀티 코어로 확장되는 엄청난 성능의 서버 컴퓨터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매우 똑똑한 전략이다. 매직 블록을 통으로 다 쓰는 것보다는, 잘게 조각 내어 여러 차례 필요한 만큼 사용하는 것이 더 오래 쓰고 좋은 세척 능력을 보여준다. 이전과는 다르게 서버 컴퓨터도 이러한 방법으로 나누어 쓰는 것이 대세인 시대가 되었다. 그렇지만 이를 어떻게 나누고 관리할 것인가?

응용프로그램 개발자들에게 있어서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병렬 프로그래밍 기법이다. 병렬 프로그래밍 그 자체는 이전부터 계속 사용이 가능했던 기법이었지만 최근에 중요한 변화를 맞이하게 되었다. 병렬 프로그래밍은 엄밀히 말하면 사람이 인지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른 속도로 사용자가 컴퓨터에게 지시하여 형성한 문맥들을 회전하면서 작업을 처리하는 것으로, CPU의 발전 과정과 연계를 지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초창기의 CPU들은 회전의 빠르기를 뜻하는 주파수가 높지 않았기 때문에 많은 작업을 할 수 없었지만, 어느 순간에 이르러서는 단일 CPU가 GHz 단위까지 주파수를 높여서 만족스러운 성능을 보여주기도 하였다. 그러나 속도가 아무리 빠르다 한들 결국 문맥들 사이를 전환할 수 있는 성능 상의 임계는 변치 않기 때문에 이를 원점에서 극복할 수 있도록 다중 CPU의 시장 진출이 활성화된 것이다. 이에 따라 여러 개의 CPU를 기본적으로 운영 체제의 재량에 따라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응용프로그램 개발자들에게도 같은 기회가 주어진 셈이다.

서버 가상화는 여기에서 출발한다. 운영 체제가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병렬 연산은 두 가지로 볼 수 있는데, 비교적 실행 시간이 짧거나 유한한 범위 내에서 작업이 완료될 수 있는 알고리즘의 병렬화를 커버하기 위한 Multithread 연산은 개발자들을 위한 영역이다. 그러나 유한한 시간 내에 종결되는 작업이 아닌, 독립적인 세션을 만들어서 운영하는 방법도 필요했는데 그것이 가상화 기술이다. 초창기의 가상화 기술은 Emulation에 가까웠던 것으로 다른 시스템의 동작을 모방하여 특정 프로그램이나 동작을 재현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좀 더 실용적으로 가상화 기술을 개발하기 시작하여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형태로 만들기 시작하여 현재의 가상화 기술에 이르게 되었다. 이러한 가상화 기술을 Hypervisor라고 하며, 우리가 흔히 이해하는 것은 Type 2의 개념이고, 요즈음 주목을 받는 것은 Type 1의 개념이다.

Type 1과 Type 2 사이의 차이점은 한 마디로, 가상화 기술을 사용자에게 서비스하는 관점의 차이이다. Type 2의 경우 사용자는 가상화 기술을 하나의 하위 응용프로그램으로 보는 구조이고, Type 1은 가상화 기술로 생성된 다수의 독립적인 서브 시스템 앞에 사용자가 한 명 이상 접근하는 구조이다.

사실 Type 1의 Hypervisor 자체는 196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개발해온 시스템이지만, 일부 고가의 하드웨어에 한정되는 사양이었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받지 못하였다. 뿐만 아니라 일반 PC에서 이를 구현하기에는 성능도 부족하였고, 또한 일반 PC에서 실행되는 운영 체제의 전부를 Type 1의 가상화를 구현하는 데에 모두 바치는 것 또한 굉장한 낭비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PC 및 Workstation Computer의 사양이 드디어 이런 기능을 구현하기에 충분한 수준까지 이르게 되면서 다시금 주목 받게 된 것이다.

가상화를 구현하는 방법에 있어서는 전 가상화와 반 가상화로 나눌 수 있는데 전 가상화는 동일한 아키텍처의 시스템을 하나의 격리된 영역에서 다시 구축하는 것을 말하는데, CPU, BIOS 등 가장 하단에 위치하는 하드웨어까지 Emulation을 하는 것을 말한다. 가상화를 통하여 모든 운영 체제를 완전히 독립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것은 이런 사양을 전제로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 가상화 이외에도 호스트 시스템과의 상호작용, 연동 제어 등의 요구 사항이 실제로는 더 필요했기 때문에 가상과 실제 사이의 경계를 가로지를 수 있는 인터페이스가 필요한데 이를 반 가상화를 통하여 구현하고, 반 가상화 기술을 통하여 가상 환경 상의 성능 저하를 개선하는 경우도 있다. 즉, 현실과 타협한 것이 반 가상화에 의한 구현인 셈이다.

반 가상화를 구현하는 방법은 가상화 기술 제조 업체마다 차이가 많지만, 호스트 운영 체제를 처음부터 가상화 기술을 잘 수용할 수 있도록 개조하는 방법이 있고, 기본 목적을 유지하면서 확장된 아키텍처를 수용할 수 있도록 확장하는 방법이 있는데, Microsoft의 Hyper-V는 후자에 속하는 방법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Windows Server Core 환경 위에도 Hyper-V Hosting 기능을 제공하여 호스트 컴퓨터가 외부 네트워크에 노출되는 표면적을 최소화하고 안정성을 보장하는 기법을 구상하는 것 역시 다른 오픈 소스 플랫폼들과 마찬가지로 가능하다. 기존에 구매한 Windows Server 인프라를 버리고 중복 투자할 필요 없이, 약간의 방법 터득 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Private Cloud를 구현할 준비가 이미 되어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부디 멀리 떠나지 말자.

IT 전문가들은 가상화로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

가상화 기술로 시스템을 분할하고 나면 그 다음에는 무엇을 할 것인가? 이 질문에 대해 IT 전문가들이 찾을 수 있는 방안은 시스템 구성 복잡도의 감소, 빠른 테스트 환경 구축,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 구축으로 분류할 수 있다.

서버를 한 대 이상, 여러 대를 배치할 수 있는 전산 환경에서는 한 서버에 1개 이상의 역할을 맡기지 않지만 현실적인 이유와 비용 상의 문제 때문에 이런 규칙은 쉽게 깨진다. 가상화를 이용하여 시스템을 나눈다면 이 규칙을 다시금 당연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될 것이다. 여기에, 게스트로 사용하려는 서버 운영 체제가 Windows Server 2008에 해당하는 경우 테스트 환경까지 자동화할 수 있는 혜택도 덤으로 얻는다. Windows AIK를 사용하여 자동 응답 파일을 만들 수 있고, 이렇게 만들어진 자동 응답 파일을 WIM2VHD와 같은 도구에 매개 변수로 지정하여 Windows 설치 디스크 이미지를 곧바로 부팅 가능한 가상 하드 디스크로 Provisioning하는 것뿐만 아니라 기초 설정까지 단번에 Customizing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렇게 만들어진 원본 가상 하드 디스크를 기점으로 차이점 보관 디스크 등을 사용하여 가상 하드 디스크들을 버전 관리할 수 있으므로 각종 업데이트와 Hotfix 설치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시스템을 가상화해야 하는 경우 이는 매우 이상적인 환경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작업들을 Private Cloud Computing 환경에 알맞게 솔루션 차원에서 도와주는 것이 바로 System Center Virtual Machine Manager이며, 관리자가 수작업으로 이러한 과정을 수행하지 않고 Active Directory 인프라를 이용하여 인증부터 시스템 Provisioning까지 웹 상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SCVMM Self Service Portal이다.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는 앞서 설명한 기술들로 갖추어진 인프라를 이용하여 종전에 널리 사용되었던 터미널 서비스가 결합되어 완성된다. 종전의 터미널 서비스에서 보여지던 것은 동일하게 구성된 서버들 사이를 라운드 로빈 등의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연결을 분산시키고, 사용자가 응용프로그램을 빌려 쓰는 방식이었다. 반면 VDI는 응용프로그램 대여가 아닌 가상 PC 전체를 완전히 특정 사용자에게 임대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VDI로 만족할만한 성과를 얻을 수 있으려면 얼마나 빠르게 VDI용 가상 PC를 Provisioning할 수 있는지도 관건이 된다. 뿐만 아니라, 이런 식으로 만들어진 가상 PC들에 대한 최신 업데이트와 보안 점검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종전에 잘 알려진 WSUS나 Forefront를 쉽게 제어할 수 있는 System Center 솔루션 전반이 역시나 필요하다.

지금 언급한 사항들만 대충 살펴보더라도 관리자가 가상화나 Private Cloud 기술 때문에 직업을 잃어버리기는커녕 한층 더 복잡하고 높은 수준의 기술에 대한 이해가 필요함을 알 수 있다. Microsoft VDI에 대한 전반적인 Overview 및 Licensing 정보를 살펴보려면 아래의 동영상을 살펴보기 바란다.



http://www.microsoft.com/showcase/en/us/details/9291a982-2f32-4d25-84bb-671accbcb002

그리고 여기에 여러분들은 한 가지 더 이점을 얻을 수 있다. Windows 7 SP1과 Windows Server 2008 R2 SP1의 출시와 더불어서 가상 컴퓨터 상의 게스트 운영 체제들의 성능을 미리 계산된 불연속적인 값에 의한 설정이 아닌, 연속적이고 유동적으로 변경 가능한 설정으로 재 구성이 가능한 Dynamic Memory 기능과 더불어, 다소 비싼 하드웨어를 필요로 하지만 Remote Session을 경유하더라도 3D 그래픽과 렌더링을 경험할 수 있는 RemoteFX 기술 지원까지 가능하게되어 한 층 더 높은 활용도를 제공한다. Windows 7 SP1과 Windows Server 2008 R2 SP1은 지금 Windows Update를 통하여 업데이트가 가능하며, 기술적인 상세 정보는 http://blogs.technet.com/b/koalra/archive/2011/02/10/windows-7-windows-server-2008-r2-1-rtm.aspx 의 내용을 확인하기 바란다.

개발자들은 가상화로 무엇을 할 것인가?

개발자들에게도 가상화는 작업하는 방법에 많은 변화를 가져다 준다. 그 중에서도 테스트 과정에 지대한 영향을 가져다 준다. 가상화를 통해서 가장 먼저 수혜를 누리는 것은 바로 Mobile 및 Embedded 장치 개발이다. 원칙적으로, Mobile과 Embedded 장치를 대상으로 응용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개발자 당 1대 이상의 실제 장치가 필요한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앞에서 언급한 전 가상화 기술을 통해서 Intel CPU가 아닌 Mobile 장치의 CPU를 Emulation하여 약간의 제한 사항이 있지만 기본적인 테스트에는 문제가 없도록 해주는 테스트 및 디버깅 환경을 완성시켜준다. 이는 Windows Mobile 6.x, Windows Phone 7, Windows Embedded Compact 7을 통해서 쉽게 경험할 수 있었던 부분들이다.

그러나 한 발 더 나아가서, 테스트와 디버깅을 실제 Windows 운영 체제에서도 실행할 수 있어야 하고, 테스트 주도 개발 (TDD) 방법론에 입각하여 테스트를 수행하고, 확실한 QA를 수행하여 개발자와 직접 상호 작용할 수 있는 개발 방법론을 구현할 수 있도록 하려면 그 다음은 무엇이 필요할까? 답은 Visual Studio 2010 Ultimate부터 제공되는 Test Lab Management이다.

Test Lab Management는 내부적으로 SCVMM와 Hyper-V를 사용하여 테스트 환경을 구축하게 되며, Team Foundation Services (TFS) 영역 내에서 관리되는 프로젝트와 통합되어 자동 및 수동 테스트 케이스에 따라 테스트를 진행하고 Screenshot과 같은 일차원적인 정보 수집 말고도 시스템 상태, 문제가 발생했던 시점의 Stack Trace 기록은 물론 변수 상태까지 기록하여 데이터베이스로 저장하는 IntelliTrace 로그 수집까지 처리한다. 필요한 모든 주변 정황들이 소프트웨어 통제 환경 아래에 놓이게 되므로 재현 불가능한 버그가 나타나지 않도록 도와준다. 아래의 동영상은 Test Lab Management로 실제로 QA를 진행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Overview 동영상이며 한 번 재미 삼아 보기를 권한다.




http://msdn.microsoft.com/en-us/vstudio/ff945982

다음 시간에는

기본적으로 가상화를 통하여 일상적인 시스템 관리 작업 및 테스트 작업들을 소프트웨어가 서 있는 땅 아래로 가져다 놓고 모든 것을 Top-Down으로 관리하는 것이 이루려고 하는 목표이다. 이전에 언급하였던 대로, 개념적으로는 간단할 수 있지만, 이러한 작업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으려면 적어도 규모에 관계없이 여러분이 완전히 제어하고 통솔할 수 있는 데이터 센터의 소유와 IT 전문가, 그리고 개발자들을 필요로 한다. 그리고 이런 환경을 가지고 있든, 가지고 있지 않든 진정으로 뛰어난 성능을 필요로 하고, 비즈니스의 핵심 가치에 집중하기를 원한다면, 다음 시간에 언급할 Windows Azure Platform으로의 이동을 바로 지금 준비할 때이다.

처음 Windows Azure Platform이 발표된 이후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 많은 변화가 있었고, 지난 PDC'10에서 발표된 업데이트에는 IT 전문가들이 Private Cloud 뿐만 아니라 Public Cloud에서도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도와주는 Windows Azure Connect 및 Virtual Machine Role이 발표되었다. 앞으로 2회 연재에 걸쳐서 Windows Azure Platform이 IT 전문가들과 개발자들에게 어떤 변화를 가져다 줄 수 있는지 더 살펴보려고 한다.

글쓴이 이력

  • Blog: http://www.rkttu.com / E-MAIL: rkttu@rkttu.com / Twitter: @rkttu
  • Windows Azure MVP (2011) / Visual C# MVP (2009-2010)
  • ㈜코아뱅크 코아기술연구소 (http://www.corebank.net) 연구원 재직 중
  • Windows Azure Café SYSOP (http://cafe.naver.com/wazure)
  • Visual Studio 2010 Team Blog (http://www.vsts2010.net) 집필진 활동 중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aS2011. 2. 25. 10:36

안녕하세요. Windows Azure MVP 남정현입니다. 이제 2월도 얼마 남지 않았네요. 2011년을 새로운 마음으로 맞이하고나서 정말 빠르게 시간이 흐르는것 같습니다. 오늘은 Windows Azure를 좀 더 쉽고 간편하게 경험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드리기 위하여 글을 올립니다.

Windows Azure Virtual Lab

이전에 특정 프로그래밍 언어나 Windows Server 제품군, 또는 실버라이트 개발 등을 위하여 Virtual Lab으로 미리 학습을 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Microsoft는 가상화 기술을 이용하여 인터넷 상에서 누구나 무료로 Microsoft의 최신 기술을 컴퓨터에 추가적인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지 않고서도 테스트해볼 수 있는 Virtual Lab을 운영합니다. 단순히 테스트 환경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실습 가이드 라인을 통하여 자습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Windows Azure Virtual Lab의 컨텐츠는 계속 업데이트되고 있으며 이 글을 올리는 현 시점에서 다음의 Virtual Lab이 제공됩니다.

  • MSDN Virtual Lab: Windows Azure Native Code
  • MSDN Virtual Lab: Building Windows Azure Services with PHP
  • MSDN Virtual Lab: Getting Started with Windows Azure Storage
  • MSDN Virtual Lab: Building Windows Azure Services
  • MSDN Virtual Lab: Using Windows Azure Tables
  • 실제 Windows Azure 계정을 제공하는 것은 아니며, Visual Studio 및 Windows Azure Tools for Visual Studio가 미리 설치된 가상 PC 환경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업데이트되는 전체 Virtual Lab 컨텐츠를 보시려면 http://msdn.microsoft.com/en-us/dd540819 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되겠습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발표 자료 공유2011. 2. 24. 01:52

    CODEPARTY 2011년 2월 / 세션 1 발표 자료 공유합니다. 삼성 소프트웨어멤버십의 조수현 회원님과 세션을 진행하였으며, 당일 세션 2에서는 삼성 소프트웨어멤버십 회원이자 Microsoft Client App Dev MVP로 활동 중이신 김현중 MVP님, 그리고 삼성소프트웨어멤버십 회원으로 활동 중이신 진성주 회원님께서 세션을 진행하여 주셨습니다. 세미나에 참석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Windows Azure Cafe 차원에서 더욱 다양하고 알찬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발표 자료 공유2011. 2. 19. 18:07

    2011년 2월 19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한국 MS에서 있었던 Windows Azure Cafe Boot Camp 2010-02 행사 발표 자료를 공유합니다. 다음달에도 계속 Boot Camp 행사가 있을 예정이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D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aS2011. 2. 17. 16:37

    인터넷 검색 중에 아주 흥미로운 웹 캐스트를 하나 발견하였습니다. 닷넷 기반 응용프로그램 프레임워크 전문 개발 업체인 DevForce를 기반으로 하는 Prism Explorer와 이에 연관된 Northwind 샘플 데이터베이스를 기초로 하는 엔터프라이즈 응용프로그램을 Windows Azure Platform의 Windows Azure Compute와 SQL Azure Database로 마이그레이션하는 웹 캐스트입니다. 기본적으로 이 동영상은 DevForce 프레임워크의 클라우드에서의 활용 가능성 및 실리성을 설명하기도 하지만, 동시에 Windows Azure Platform에 대한 실질적인 예를 들어주는 좋은 사례라 생각하여 블로그에 백서와 동영상에 대한 링크를 첨부하였습니다.

    백서 다운로드 (English Only): http://www.ideablade.com/PDF/DevForceInAzure.pdf
    동영상 출처 (English Only): http://www.ideablade.com/Videos/PrismExToAzure/
    홈페이지: http://www.ideablade.com/DevForceProductPlatform/DevForceInAzure.aspx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발표 자료 공유2011. 2. 17. 01:37
    실전 Cloud App 분석 세미나 발표 자료 공유합니다. (2010년 겨울 인하대학교 하이테크에서 진행한 세미나)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맙습니다. 다운로드해갑니다. :)

      2011.02.24 1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기술 소식2011. 2. 8. 09:58

    오늘 아침 트위터를 통하여 매우 흥미로운 소식을 접하였습니다. 세계적인 코어뱅킹시스템 공급사인 TEMENOS의 T24 코어뱅킹시스템이 Windows Azure Platform 기반으로 전환된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이 소식에 따르면 TEMENOS의 T24 코어뱅킹시스템을 Windows Azure Platform 내의 Windows Azure Compute 및 SQL Azure를 활용하여 확장 가능하고 실리적인 서비스 비용을 유지하며 더 나은 코어 뱅킹 시스템 운용을 지향한다고 되어있습니다. (기사 원문: http://www.temenos.com/Press-Releases/2011/Temenos-takes-banks-into-the-cloud-with-the-launch-of-T24-on-Windows-Azure-/) TEMENOS T24 시스템을 이용하는 금융 기관들이 이미 해외에는 다수 존재하고 있으며 이러한 결정이 앞으로 여러 금융 기관들에게 큰 영향으로 다가오게 될 것이라고 봅니다.

    TEMENOS T24와 같은 코어뱅킹시스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데이터베이스 확장성에 관한 부분이 될 것입니다. 이러한 경우 Windows Azure Platform은 시스템 사업자에게 있어 좋은 플랫폼이 됩니다. 시스템 통합 사업자는 모든 시스템을 Windows Azure Platform 위로 이동하는 위험부담을 감수하지 않고 점진적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Windows Azure Connect와 같은 연결 수단을 사용하여 온 프레미스 환경과 클라우드 환경을 구분없이 중계할 수 있습니다.

    Windows Azure Connect를 이용하여 실제로 확장성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클라우드 컴퓨팅 파워를 사용하도록 하고, 법적으로 민감한 개인 정보들은 온 프레미스 환경에서 접근하도록 제어하는 방법을 도입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SQL Azure 데이터베이스의 개별 상품들 자체는 최대 50GB까지만 지원이 되는 단점이 있지만, 횡단 파티션 (레코드의 분산 저장) 기반의 Shard 패턴을 이용하여 데이터베이스의 확장을 꾀할 수도 있을 것이란 계산이 나옵니다.

    다양한 기술적 아키텍처와 더불어서 유비쿼터스 시대에 알맞는 더 효율적이고 더 능동적인 클라우드 기반의 신규 차세대 프로젝트들도 기대되는 시점입니다. :-)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aS2011. 1. 30. 03:08

    Windows Azure AppFabric에 새로 추가될 구성 요소 중 가장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서비스가 2011년중 런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바로 Access Control에 관한 향상인데, 매력적인 내용이 무궁 무진합니다. 이제 여러분은 기존에 개발한 웹 응용프로그램에 약간의 수정을 가하는것 만으로도 손쉽게 Windows Live ID, Google, Yahoo!, Facebook을 통한 통합 인증을 구현할 수 있고 더불어서 기존에 설치하여 운영 중인 Active Directory Domain이 있다면 여기에 Active Directory Federation Services 2.0을 추가 설치하여 이와 연동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ASP.NET 응용프로그램 관점에서 이는 전적으로 Windows Identity Foundation (WIF)을 통하여 손쉽게 구현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Windows Identity Foundation에 대한 간략한 소개

    Windows Identity Foundation (이하 WIF)은 XML Web Service Enhancements에서 소개된 적이 있는 WS-Trust와 WS-Federation 표준을 지원하는 .NET 기반의 ID/클레임 기반 인증을 손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술 집합입니다. 단순한 프레임워크만 제공되는 것이 아니고, Visual Studio 2008이나 Visual Studio 2010에 연동하여 프로젝트의 설정을 변경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도 같이 설치되므로 코드 작업을 거의하지 않고 기본 틀을 만드는 것이 가능합니다.

    WIF는 전통적으로 ASP.NET 기반 응용프로그램에서 사용하던 인증 방식을 초월합니다. 전통적으로 ASP.NET 기반 응용프로그램들은 웹 브라우저를 통하여 접근하는 사용자들에게서 직접 ID와 비밀 번호를 받아 이를 내부 DB와 대조하여 쿠키를 교환하는 방식을 사용해왔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이는 합당한 것이며 당연한 절차였습니다. 하지만 잘못 구현할 경우 정보가 유출되거나 의도하지 않은 사고로 이어지기 쉬웠고, 대개는 이러한 일 때문에 웹이 다소 위험한 공간이라는 편견을 사용자들에게 가지게 하는 부작용도 초래하였습니다. 하지만 WIF는 사용자 인증이라는 다소 민감한 사안을 좀 더 전문적인 기관이나 검증된 솔루션으로 위임한 채, 이들 기관으로부터 결정된 사항을 비대칭 암호화 기반의 데이터로 넘겨받아 피아식별에 필요한 정보만을 추출하여 사용하는 방식을 이용하는데에 큰 도움을 줍니다.

    클레임 기반의 인증에서 가장 좋은 점은, 인증에 관한 모든 불안 요소를 제거하고, 피아식별이 완료된 이후에 해당 사용자를 정확히 식별하고 프로필을 안전하게 관리하는 것에만 집중하면 된다는 것입니다. 좀 더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이는 일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노력을 기울일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Windows Identity Foundation의 역할

    WIF를 프로그래밍 코드 측면에서 살펴보면 핵심은 System.Threading.Thread.CurrentPrincipal 정적 프로퍼티에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이 프로퍼티는 IPrincipal 인터페이스를 구현하는 특정 객체의 참조를 반환하는, 즉, ASP.NET의 기본 인증 방식을 통하여 인증이 완료된 사용자임을 증명하는 객체가 반환됩니다. 하지만 WIF를 사용하도록 구성한 시점부터는 IClaimsPrincipal 인터페이스를 사용하여 하나 이상의 클레임 정보를 아래와 같이 액세스할 수 있게 됩니다. (C# 코드)

    IClaimsIdentity claimsIdentity = ((IClaimsPrincipal)Thread.CurrentPrincipal).Identities[0];

    이미 사용자는 이 페이지를 실행하기에 앞서 적당한 인증 절차를 모두 거쳐 웹 사이트에 로그인한 상태이며, 이러한 부분들은 WIF 내의 FedUtil 도구가 자동 생성하는 STS (Secure Token Service) 웹 사이트에 의하여 처리가 끝납니다. WIF의 개발자 경험에 관한 역할은 이 FedUtil 도구를 개발자가 손쉽게 부를 수 있고, FedUtil 도구를 통하여 기존 ASP.NET이나 WCF 프로젝트가 WIF와 성공적으로 통합될 수 있도록 설정을 업데이트하는 데에 주 목적이 있습니다. 물론 필요하다면 FedUtil을 이용하여 STS 없이 Classic ASP.NET 인증 체계를 이용하도록 되돌리는 것도 가능합니다.

    클레임 기반의 인증을 사용한다는 것은 좋은데 이 일을 누가 대신 처리해준다는건지 이해가 잘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사실 기본적으로 WIF 내의 FedUtil은 이러한 일을 해주기 위한 도구입니다. WIF 기반 응용프로그램으로 기존 응용프로그램 코드를 변환하거나 복원하는 역할, STS 서비스를 새로 만드는 역할을 담당하게 됩니다. STS 서비스는 자신의 역할을 올바로 수행할 수 있도록 추가적으로 개발될 필요가 있는데 이때 STS 자체는 ASP.NET 응용프로그램의 형태로 작성된 것이고, 다양한 종류의 WIF 보조 서비스들과 상호작용하면서 실제 요구 사항에 부응하는 인증 시스템을 만들 수 있게 된 셈입니다.

    AppFabric Access Control?

    AppFabric Access Control은 이제 여기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됩니다. STS를 클라우드로 올려서 서비스로 제공하는 것이기도 하고 동시에 일반적으로 직접 구현이 어려운 주요 유명 서비스들의 인증 방식을 변환하여 제공해주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AppFabric Access Control의 역할을 로컬 환경에서 구현하려면 많은 기능들을 A-to-Z로 구현해야 하며 이 자체만으로도 굉장한 프로젝트가 될 것입니다.

    AppFabric Access Control이 클레임을 생성하는 과정은 입력과 출력으로 나눌 수 있는데, 입력은 사용자로부터의 입력이 실제 클레임 정보 제공자로부터 들어오는 과정을 말하는 것으로 초기 버전의 Access Control보다 더 강력해진 것입니다. 그렇게 되어 Google과 Yahoo!, Facebook, AD FS를 경유하는 인증이 가능해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출력은 이후 시리즈에서 더 살펴볼 예정이지만 사전에 정의된 Rule Group에 의하여 조건부로 설정된 결정 사항들을 전달하는 방식을 여러가지 형태로 제공하는 것으로 OpenID, Facebook, OAuth, WS-Authentication, WS-Federation 등 이름만 들어도 쉽게 알 수 있는 인증 방식들을 제공합니다.

    다음 시간에는

    다음 시간에는 WIF를 이용하여 ASP.NET MVC 3 응용프로그램을 코드 수정 없이 신속하게 클레임 기반의 인증을 지원하는 웹 사이트로 변환하는 과정을 보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aS2011. 1. 22. 03:11

    이전 글: [Windows Azure Platform/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Dynamic Set of Connected Computers”
    다음 글: [Windows Azure Platform/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당신이 어디에 있든 관계없는 세상

    모든 것은 서비스로 통한다

    지난 글에 이어서 오늘은 Everything as a Service, 줄여서 흔히들 XaaS라고 부르는 개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보려고 한다. 지난 시간에는 Cloud Computing에 대한 기술적인 정의를 살펴보기 위하여 “Dynamic Set of Connected Computers”라는 문장을 이야기했었는데 그렇다면 이 문장에 부합하는 시스템을 가지고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이야기를 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사실 Cloud Computing은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우리 생활 속 깊숙이 자리잡고 있었다. 다만 이것이 Cloud Computing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만큼 성숙했는가 그렇지 않았는가의 차이일 뿐이다. 실질적으로 Cloud Computing은 언제부터 우리 생활 속에 자리 잡았을까?

    현 시점에서 Windows 운영 체제의 사용에 익숙한 대다수의 컴퓨터 사용자들은 과거에 발표된 적이 있는 Windows 98이라는 운영체제를 잘 알고 있다. 1997년 말에 처음 발표되었고, 사전적인 정의로만 놓고 본다면 시장에서 획기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사람들의 이목을 잡아 끌었던 Windows 95라는 운영체제의 성공적인 후속 버전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약간 기술적으로 접근해보면 Internet Explorer 4.0을 포함하고 있고, 이 때문에 반독점 시비에 휘말렸던, Microsoft의 입장에서는 다소 쓰라린 추억을 품게 했던 그런 운영 체제였다. 우리가 아는 모습은 여기까지였다.

    하지만 Windows 98에서 우리는 Cloud Computing의 시작을 이미 경험하였다. 놀랍게도, Microsoft는 인터넷이라는 수단을 이용해서 Windows 운영 체제를 출시 이후에도 신속하게 수정하고 사용자들의 요구 사항을 전세계 어디에서든 직접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인 Windows Update를 처음 선보였다. 우리는 이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Microsoft의 입장에서는 어떠했을까? 대충 계산해보아도 Windows 98을 각 가정에서 하나씩 사용한다고 가정하더라도 전 세계적으로 보면 정말 엄청난 수의 클라이언트를 보유한 셈이다. 이러한 클라이언트들에게 서비스차원에서 소소한 업데이트들을 제공하기 위하여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운영해왔던 것이다.

    Cloud Computing은 이와 같이 정확한 규모를 파악하기 어려운 서비스에 대하여 꼭 필요한 접근 방식이다.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클라이언트-서버 컴퓨터 환경을 기반으로 하지만, 접속을 하는 클라이언트의 수가 사실 천문학적으로 많을 수도, 혹은 처음 잡았던 운영 규모에 비해 접속하는 클라이언트의 수가 얼마 되지 않아 비용이 낭비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는 서비스의 운영에 대해 확실한 방안을 제시한다. 우리가 평소에 물을 사용하기 위하여 사용한 물의 양을 재거나 양동이를 가지고 물을 받아서 쓰는 일을 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Cloud Computing을 사용하면 Web Hosting이나 Server Hosting을 할 때와는 다르게 서비스를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 서비스의 본질에만 초점을 맞추기만 하면 나머지는 Cloud Computing 서비스 제공자의 역할로 모든 것이 돌아간다는 것이다.

    무엇으로 서비스를 만드는가?

    Cloud Computing 서비스 제공 업체 입장에서는 무엇으로 서비스를 만들어 제공하는가가 중요한 관점이 될 수 있다. 대부분의 경우 세 가지 범주 안에 모든 것이 설명되는데, 인프라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Infrastructure as a Service (이하 IaaS),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Platform as a Service (이하 PaaS), 그리고 소프트웨어나 이에 관련된 기반 기술을 활용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Software as a Service (이하 SaaS)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IaaS의 경우 Cloud Computing의 도래 이전부터 하드웨어, 네트워크 통신망과 같이 근간이 되는 인프라와 자원에 대한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해오던 사업자들의 관점에서 강점으로 내세우는 Cloud Computing 방식이다. 인터넷 연결을 이용하여 장소와 시간의 제약을 없애고, 약간의 제어용 소프트웨어를 덧붙여 하드웨어, 네트워크 통신망을 자유롭게 제어하고 필요한 만큼 추가하거나 삭제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여기에는 대표적으로 Amazon, Rackspace 등의 기업이 잘 알려져 있다.

    PaaS의 경우 Cloud Computing 이전부터 기반 기술을 보유하고 발전시켜왔던 사업자들의 관점에서 강점으로 내세우는 Cloud Computing 방식이다. IaaS 사업자 또는 독자적 IaaS 플랫폼을 구축한 이후에 각자 자신들의 철학과 이념을 잘 반영한 Cloud Computing 기반 플랫폼을 IaaS와 마찬가지로 인터넷 연결을 이용하여 사용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는 취지이다. 여기에는 대표적으로 Microsoft, Salesforce 등의 기업이 잘 알려져 있다.

    마지막으로 SaaS의 경우 IaaS PaaS를 통하여 최종 사용자에게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로 해석되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으로 Google Docs Microsoft Office Web Apps가 이러한 범주에 속하는데, 데스크 탑에서 구현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웹에서 동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별히, Microsoft의 경우 SaaS가 보통 의도하는 인터넷 전용의 서비스를 넘어서 기존의 데스크 탑에 설치되는 소프트웨어와 SaaS 기반의 서비스가 서로 균형을 맞추어 사용자에게 적절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Software + Service 전략을 제시하곤 한다.

    지금 열거한 IaaS, PaaS, SaaS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그리고 전략적 플랫폼이라는 IT 업계의 3대 주요 구성 요소들을 빠짐없이 모두 열거한 것이다. 이 세 가지 범주를 벗어나는 Cloud Computing 서비스는 없으며, 정확히 한 가지에 국한되는 Cloud Computing 서비스도 없다. , 이 세 가지 범주를 이용하여 과거, 지금, 그리고 앞으로 등장할 Cloud Computing 서비스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면, Cloud Computing이 반드시 인터넷과 전형적인 컴퓨터 장치만 사용해서 이뤄지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서비스로 무엇을 제공하는가?

    이러한 특성을 기반으로 무엇을 서비스화하고 Cloud Computing에 올린다면 좋을까? 여기에 대한 답은 의외로 쉽게 찾을 수 있다. 서비스의 규모에 관계없이 사람들이 원하고 바라는 것이면 무엇이 되어도 좋다. 지금부터는 XaaS의 광범위함을 이야기해볼까 한다.

    Case #1 – TTS (텍스트를 음성으로 변환) 기술

    펜티엄 컴퓨터의 판매가 활발하던 시절, 모 대기업의 컴퓨터 제품을 구입하면 번들로 따라오던 소프트웨어를 모두들 기억할 것이다. 텍스트를 입력하면 여기에 해당되는 사람의 음성 출력을 컴퓨터가, 어눌하지만 꽤나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것이다. 그래서 별로 새로울 것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이러한 TTS 기술이 Cloud Computing 환경을 만나서 서비스로 탈바꿈하면 어떨까?

    iSpeech.org (http://www.ispeech.org)를 방문하면 여기에 대한 현실적인 구현 사례를 만나볼 수 있다. 텍스트 음성 변환을 구현하는 곳은 많았지만 그 지속성이 오래가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인데, 이것을 하나의 완성된 Cloud Computing 서비스로 만들어서 매우 주목을 받고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기존의 경우 텍스트 음성 변환을 이용하기 위하여 음성 데이터 파일과 이를 구현하는 소프트웨어 엔진을 특정 컴퓨터에 설치해야 했으며 심지어는 이 소프트웨어의 파일 크기도 매우 크고, 가격도 매우 비싸기까지 했다. 그러나 이제는 이러한 서비스를 특정 컴퓨터에 설치하는 일 없이, 필요해서 생각이 나면 곧바로 여러분의 웹 브라우저는 물론, 여러분이 개발할 응용프로그램의 기능 상 일부분으로 통합하는 것까지 정당한 비용 지불만 있다면 24시간 365일 가능한 것이다. 이해를 돕기 위하여, iSpeech.org 에서 만든 샘플 오디오를 첨부하였다.

    문장: Barack Obama said: I think when you spread the wealth around it's good for everybody.
    오디오:


    이 서비스를 이용하여 회원 가입 없이는 10, 무료 회원은 1분 이내의 음성 변환을 시험해볼 수 있으며, API를 사용하거나 전문적인 활용이 필요한 경우 계정을 업그레이드하고 비용을 지불하는 방법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 마디로, TTS as a Service (TaaS)라고 정의할 수 있는 것이다.

    Case #2 – Windows Live

    Windows Live의 역사는 장대하다. 그리고 다양한 실험을 거쳐서 지금의 형태를 띠게 된 것이라 할 수 있다. Windows 95 시절 처음 소개되었던 The Microsoft Network를 통하여 인터넷 서비스를 어떻게 제공하면 좋을지 Microsoft는 지속적으로 고민의 고민을 거듭해왔고, 본격적으로 TCP/IP 기반의 인터넷이 활성화되기 시작할 무렵 출시된 Windows 98부터는 동적 웹 페이지 기능 혹은 – DHTML, AJAX (COM 기반 HTTP Request), 웹 서체와 같은 더 확장된 인터넷 기능을 제공하는 Internet Explorer 4.0과 더불어 인터넷의 본질에 접근하기 시작하였다. 물론 이 무렵에도 지속적으로 MSN은 전형적인 Internet Contents 제공 사업자로서의 모습을 갖추고 있었다.

    그러나 MSN 이상으로, 사용자가 인터넷을 좀 더 친숙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이 없을지에 대한 지속적인 고민이 더해져, 2005년 늦가을에 Microsoft Windows Live의 첫 버전을 발매하였다. Windows 운영 체제를 사용하는 사용자들의 경험을 배반하지 않으면서도 인터넷 서비스가 갖추어야 할 강력함을 동시에 유지하는 어려운 실험을 시작하였고, 시간이 갈수록 이 실험에 대한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현재의 Windows Live는 개인 사용자들이 Microsoft의 다양한 인터넷 자원에 접근하기 위한 핵심 운영 체제와 동일한 맥락을 갖는다. Microsoft Windows 95 시절 이후부터 유지하고 발전시켜왔던 MSN 웹 사이트는 물론, 전자 메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Hotmail, 인스턴트 메신저 서비스를 제공하는 Windows Live Messenger 등 일반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가 핵심이 되고, Windows Azure Platform의 등장과 더불어서 Cloud Computing 환경에서의 Claim 기반 인증 수단으로 Windows Live ID는 그 핵심을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Windows Live는 지속적으로 다른 웹 응용프로그램들의 장점을 수용하고 발전시켜나가면서 우리가 잘 아는 Google AJAX 기반 Web Application과 다르지 않은, 그러면서도 기존 Office Windows 사용자들의 경험을 배반하지 않는 Web Application을 성공적으로 Windows Live에서 제공하기 시작하였다. 한 마디로, Windows Live Microsoft의 핵심 인터넷 서비스이자 Microsoft가 출시하는 각종 소프트웨어는 물론 여러분이 고객에게 제공하게 될 서비스에 Microsoft의 인터넷 서비스를 자연스럽고 강력하게 통합시킬 수 있는 확장 기능 집합이라 할 수 있다.

    Case #3 – TROPO

    TROPO에 대해서는 생소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이 서비스를 한 마디로 요약하면, 전화 통신 시스템을 가상화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어떻게 그게 가능했을까? 답은 VOXEO Corporation의 기술력에 있다.

    VOXEO Corporation은 전통적으로 전화 통신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을 해왔던 기업으로 기간 망을 운용하는 사업자들처럼 사업의 규모에 집중한 것이 아니라, 전화를 이용한 부가 가치 창출에서 꼭 필요한 자동화 시스템을 구현하는 일에 많은 자원을 투자한 것으로 유명한 회사이다. 덕분에 이 분야에 뛰어든 다른 여러 회사들 가운데에서도 VOXEO Corporation의 행보는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필자 역시 이 회사의 존재도, 이 회사가 Cloud Computing 서비스라고 소개하는 TROPO에 대해서도 사실은 전혀 알지 못하였다. 그러나 인터넷 검색을 통하여 처음 접하였고, 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TROPO 서비스를 알게 되었으며, 덕분에 Imagine Cup 2010 대회에 참가하기 위하여 제출한 아이디어에서 이 서비스의 능력을 Windows Azure Platform과 연계하여 적극 활용하여 원하는 IT 솔루션을 실제로 그려낼 수 있었다.

    종전에는 자동 응답 시스템, 혹은 대화형 음성 응답 시스템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여러 개의 전 이중 회선을 전화국으로부터 할당 받아 전화 수신이 폭주하는 경우에도 최대한 전화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했고, 이러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매우 비싼 장비를 구축해야 하고, 이러한 장비를 제어하고 유지보수하기 위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등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그러나 여기서 장치, 전 이중 회선, 유지 보수 등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복잡한 요소를 제거하고 순수하게 어떤 시나리오를 재현하는 음성 응답 시스템을 만들 수 있는 스크립트만을 작성하여 게시하면, 미리 지정된 전화 번호로 전화를 걸었을 때 작성한 스크립트대로 동작하는 것을 들을 수 있다. 더 중요한 것은, 기능을 테스트하고 개발하는 동안에는 무료로 사용하고 실제로 서비스를 수행할 때 비용을 지불할 수 있다는 것이다.

    빠른 이해를 돕기 위하여, DEMO 응용프로그램을 Skype를 통하여 직접 테스트해볼 수 있다. DEMO 응용프로그램은 아래와 같은 스크립트로 구성되어있다.

    answer();
    say("Yes, Tropo is this easy!");
    hangup();

    그리고 위의 응용프로그램을 테스트하기 위하여, 다음 중 하나의 수단을 사용할 수 있다.

    전화 또는 문자 메시지: +1.240.242.7909
    IM (Jabber/G-Talk):
    tropo-homepage@tropo.im
    Skype: +99000936 9991429732
    SIP:
    sip:9991429732@sip.tropo.com

    전화, Skype, SIP 등을 이용하여 음성 출력을 사용하는 통신 수단으로 이 응용프로그램에 접근한다면 TTS 엔진을 통하여 변환된 음성을 들을 수 있을 것이다. 반면 텍스트 기반 통신 수단으로 이 응용프로그램에 접근한다면 문자 메시지나 대화에 대한 응답으로 텍스트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 TROPO는 음성과 텍스트에 대한 완벽한 가상화를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만일 TROPO에 대하여 좀 더 자세히 알아보고 싶다면 http://www.tropo.com/ 을 방문하면 된다.

    다음 시간에는

    다음 시간부터는 순차적으로 Microsoft 3Cloud Computing 전략에 대하여 살펴보기로 할 예정이다. 그 중 가장 첫 번째로, Office 365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한다. Office 365는 이전에 언론 등을 통하여 Business Productivity Online Standard (BPOS) Suite로 소개되었으며 이것이 Microsoft Office 2010 또는 그 이후 버전과 함께 군을 이루어 2010년중에 정식 버전으로 소개될, 현재 Windows Live가 제공하는 개인 및 SOHO를 위한 Office 확장과는 별개인 더 전문적인 Mobile Office Cloud Computing 서비스이다. 그 후, Windows Server Family에서 사용할 수 있는 Cloud Computing과 상호 운용 기술을, 마지막으로는 Windows Azure Platform에 대하여 개발자 관점과 IT Professional 관점으로 나누어 상세하게 다루어볼 예정이다.

    글쓴이 이력

    l  Blog: http://www.rkttu.com / E-MAIL: rkttu@rkttu.com / Twitter: @rkttu

    l  Windows Azure MVP (2011) / Visual C# MVP (2009-2010)

    l  ㈜코아뱅크 코아기술연구소 (http://www.corebank.net) 연구원 재직 중

    l  Windows Azure Café SYSOP (http://cafe.naver.com/wazure)

    l  Visual Studio 2010 Team Blog (http://www.vsts2010.net) 집필진 활동 중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aS2011. 1. 20. 18:03

    Windows Azure Platform에서 Compute 서비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큽니다. 그런 만큼, Compute 서비스가 어떤 방식으로 실행되고 동작하는지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한데, 이에 대한 이야기를 블로그 글로 써보고자 합니다. 그 중에서도 이번 글은 웹 역할과 작업자 역할에 대한 업그레이드 메커니즘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1. 업그레이드 방법 #1 - VIP 교환 (VIP Swap)

    가장 안전하다고 알려진 방법으로, Compute 서비스는 기본적으로 Production와 Staging이 한 벌이 됩니다. 여러분이 신청한 서비스의 실제 도메인 주소와 연결되는 것이 Production 환경이며, Staging 환경은 임의로 생성된 고유 ID 값을 식별자로 사용하는 FQDN 주소를 사용합니다. 만약 기존에 운영 중인 Production 서비스가 이미 있는 상황에서 프로젝트 파일의 구성에 큰 변화가 있을 때, 가령 SDK 버전의 변경, 최소 인스턴스 수 변경, 프로젝트 추가/제거로 인한 구성 변경 등에 해당되는 경우 VIP 교환 방식을 이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VIP 교환 방식을 사용하면 Windows Azure는 네트워크 위치를 즉시 Production과 Staging을 서로 바꿉니다. 즉, Production에 있는 서비스 전체는 Staging으로 이동하고, Staging에 있는 서비스 전체는 Production으로 이동합니다. 스포츠 경기에서 자주 보는 선수 교체 같은 개념입니다. :-)

    VIP 교체 전/후로는 서비스 자체에 결함이 없는 한, 사용자가 변경되는 시점을 알아차리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완벽하게 Seamless한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세션 상태를 별도의 저장소에 보관하여 이전에 구동중인 서비스에서 가지고 있던 세션을 새로운 서비스에서 이어받아 서비스할 수 있도록 설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2. 업그레이드 방법 #2 - 패키지 업그레이드

    CSPKG 파일과 CSCFG 파일을 Windows Azure SDK나 Visual Studio Tools for Windows Azure를 사용하여 완성하면 이를 Azure Storage나 Management API를 경유하여 직접 업로드하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은 프로젝트에 큰 변화가 없고 소스 코드나 웹 페이지의 일부와 같이 클라우드 응용프로그램의 일부만을 변경할 때에 사용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효율적인 서비스 관리를 위하여, Windows Azure Storage를 같이 신청하여 비공개 컨테이너를 생성하고 이곳에 여러분의 서비스 패키지를 여러벌을 올려놓고 Management API를 사용하여 필요 시 교체할 수 있습니다.

    패키지 업그레이드는 VM을 새로 생성하거나, 실행 중인 VM의 OS를 다시 시작시키지 않으며, Windows Azure Fabric Controller의 지시에 따라 내부적으로 기존에 사용중이던 가상 하드 디스크를 언마운트하고, 새로운 가상 하드 디스크를 생성하여 마운트를 합니다. 이전에 올렸던 Windows Azure의 파일 시스템에 대한 글 [Windows Azure Platform/Compute] - Windows Azure VM의 파일 시스템 구조 를 잠시 인용하면, C에는 Local Storage를 위한 공간으로 할당이 되고, D에는 Windows OS가 설치된 공간이며, E부터 Z까지는 동적으로 마운트하는 가상 하드 디스크들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이 된다고 하였습니다. 여기서 보통은 E로 시작하여 업그레이드 때 마다 F나 E 드라이브로 다시 마운트 되며, Windows Azure Drive는 그 이후, 보통은 G 드라이브부터 가상 하드 디스크를 마운트하는 셈입니다.

    보통은 패키지 내에서 실행되던 응용프로그램은 업그레이드와 함께 종료되고 다시 시작되지만, 패키지의 권한 밖에서, 관리 목적으로 열어놓은 문서 형식의 파일에 대해 명시적으로 Lock을 걸고 있는 경우 업그레이드가 실패할 가능성도 일부 있어보입니다. 지금 언급하는 방법으로 업그레이드에 실패하는 경우 원격 데스크톱으로 열어놓은 항목을 검토할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3. 업그레이드 방법 #3 - 완전 삭제 후 다시 배포

    이것은 업그레이드 메커니즘이라기보다 재설정이라고 하는 것이 정확합니다. 보통은 이 방법까지 오지 않고 VIP 교환으로 해결할 수 있고 또한 그럴 필요가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Visual Studio Tools for Windows Azure에서 패키지를 배포하는 방법은 이 방법에 속합니다. 따라서, Visual Studio를 이용하여 배포할 때에는 도구 자체의 기능을 사용하여 Production Deploy를 수행하는 것은 위험하며, VIP 스왑을 위한 전초 단계로만 제한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aS2011. 1. 8. 02:41
    거대한 규모의 정보 교환 실현 / EEA, 시민들에게 혁신적인 데이터 제공
    EEA(European Environment Agency)는 32개국의 환경 정보를 수집하여 배포합니다. EEA는 600개의 파트너 조직으로 구성된 네트워크에서 데이터를 수집하여 거의 6억 명의 시민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자신의 관측 결과를 공유하도록 장려합니다.


    "사용하는 장치에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Windows 컴퓨터 사용자, Macintosh 사용자, Linux 컴퓨터 사용자 모두 액세스할 수 있는 도구입니다."
    — Stefan Jensen,
    정보 서비스 부서장,
    European Environment Agency

    출처: http://www.microsoft.com/ko-kr/cloud/default.aspx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Azure Storage/Database2011. 1. 5. 01:12

    최근 Windows Azure 기반 Social App을 개발하면서 한 가지 문제에 봉착했었습니다. 인위적으로 생성해낸 수십만건의 레코드를 어떤 방법으로 SQL Azure에 Throttling 현상 없이 (SQL Azure 스스로가 성능 향상을 목적으로 과도한 부하를 일으키는 연결이나 불필요하게 장시간 연결되어있는 연결을 임의로 cut하는 동작) 안전하게 모든 데이터를 게시할 수 있는지에 관한 문제였습니다. 그러던 중 SQL Bulk Copy 클래스를 SQL Azure에서 사용하기 위하여 여러가지 시도를 해보던 끝에 아래와 같은 기본적인 지침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1. 최상의 결과를 내기 위해서는 SQL Azure 대상 테이블과 원본 테이블 사이의 정의를 가능한한 일치시켜야 한다.

    저의 경우, 인위적으로 생성한 수십만건의 레코드를 SQL Azure의 테이블에 게시하기 위하여 여러가지 시도를 해보았지만 데이터 중복에 관한 처리를 정확히 할 수 없어 상당한 시행착오를 겪었습니다. 결국 찾게 된 방법은 ADO.NET이 기본으로 제공하는 In-Memory RDBMS 시스템을 활용하는 것으로, SQL Azure에 게시하면서 유효성 검사를 하지 않고 In-Memory RDBMS에서 미리 유효성 검사를 한 후 최종적으로 산출된 데이터만을 게시하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래의 코드는 history_id, template_id, parameter_id, parameter_value라는 4개의 column을 정의하는 테이블로, history_id, template_id, parameter_id column을 한 번에 primary key로 지정하는 방법을 C# 코드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DataTable table = new DataTable();
    table.Columns.Add("history_id", typeof(int)).AllowDBNull = false;
    table.Columns.Add("template_id", typeof(string)).AllowDBNull = false;
    table.Columns.Add("parameter_id", typeof(string)).AllowDBNull = false;
    table.Columns.Add("parameter_value", typeof(string)).AllowDBNull = false;
    table.Constraints.Add("history_id_pk",
        new DataColumn[] { table.Columns["history_id"], table.Columns["template_id"], table.Columns["parameter_id"] },
        true);

    SQL Azure에도 위와 비슷한 형태의 테이블이 이미 게시되어있는 상황에서, SQL Azure에 데이터를 삽입하거나 업데이트 - 또는 - 삭제하면서 유효성 검사가 일어나도록 기다리지 않고 로컬에서 간단한 유효성 검사를 미리 수행하여 네트워크 부하를 최소화하고 작업 속도를 개선할 수 있었습니다.

    2. Windows Server 2003 SP2 사용자 필독

    클라이언트 - 혹은 - 관리 도구 차원에서 SqlBulkCopy 클래스를 사용하려는 PC의 환경이 Windows Server 2003 SP2인 경우 SQL Azure로의 연결이 아무런 까닭없이 성립되지 않는 이상한 현상을 보일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시스템에 KB977291 Hotfix (http://support.microsoft.com/kb/977291/en-us)가 설치되어있는지 확인하시고, 설치되어있지 않은 경우 해당 핫 픽스를 설치한 후 다시 시도해야 합니다.

    3. SqlBulkCopy 유틸리티를 사용할 때는 가능한한 명시적으로 사용할 것

    애석하게도, 자동화 도구는 편의를 위하여 제공되는 것이지만 편의를 사용자에게 제공하기 위해서는 적정한 설정이 뒷받침되어야만 합니다. SqlBulkCopy 클래스가 그런 유형인데, ColumnMappings 속성, BatchSize 속성, BulkCopyTimeout 속성, DestinationTableName 속성을 정확히 이해하고, WriteToServer 메서드를 호출하기 전에 설정해야 합니다.

    SqlBulkCopy bulkCopy = new SqlBulkCopy(conn);
    bulkCopy.ColumnMappings.Add("history_id", "history_id");
    bulkCopy.ColumnMappings.Add("template_id", "template_id");
    bulkCopy.ColumnMappings.Add("parameter_id", "parameter_id");
    bulkCopy.ColumnMappings.Add("parameter_value", "parameter_value");

    bulkCopy.BatchSize = 100;
    bulkCopy.BulkCopyTimeout = 100;
    bulkCopy.DestinationTableName = "tb_design_image_history";

    bulkCopy.SqlRowsCopied += new SqlRowsCopiedEventHandler(bulkCopy_SqlRowsCopied);
    bulkCopy.WriteToServer(table);

    위 코드에서 특별히 중요한 것은 ColumnMappings, BatchSize, DestinationTableName 속성에 관한 부분입니다. ColumnMappings를 사용하여 원본 데이터 소스에서 대상 데이터 소스로 복사할 때의 위치를 결정해야 합니다. 그리고 BatchSize는 SQL Azure가 수용할 수 있는 범위의 값을 사용해야 하며 개인적인 테스트 결과로는 100이 안전한 값인듯합니다. 기본값을 사용하려고 하면 SQL Azure가 연결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DestinationTableName 속성에서 대상 테이블 이름이 정확히 지정되어야 올바르게 작동합니다.

    마지막으로 WriteToServer 메서드는 상당히 유연한 것입니다. 이미 로컬에 캐시된 데이터 테이블과 그 행의 배열은 물론, 아직 연결이 열린 상태인 다른 데이터 소스에 대한 IDataReader 객체의 사용을 허용합니다. 정의만 서로 정확히 일치하고 맞아떨어진다면 동기화를 비교적 손쉽고 간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4. 결론

    SqlBulkCopy는 개별적으로 INSERT 명령어를 SQL Azure에 실행하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동작했습니다. 덕분에 40여만건 이상의 레코드를 무사히 모두 복제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한 가지 중요한 점이 있는데, 개별적으로 INSERT 명령어를 실행하는 것과 달리 SqlBulkCopy 클래스는 중간에 발생하는 데이터베이스 오류를 핸들링할 수 있는 capability가 없으며 문제가 발생하면 작업이 중간에 끊기게 되므로 이를 예방하려면 Transaction을 사용하여 처리 전후 과정을 보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Azure Storage/Database2011. 1. 5. 00:16
    Windows Azure BLOB Storage는 기본적으로 파일을 저장할 수 있도록 고안된 클라우드 저장소입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파일 시스템과는 차이점이 많고, 그 중에서도 특별히 이슈가 되는 부분이 하나 있는데 바로 파일 이름을 바꾸는 동작이 용이하지 않다는 점입니다. 논리적으로 파일 이름을 바꾸는 것은 같은 디렉터리 위치 내에서 파일 이동 명령을 사용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는데 이 명령이 Azure BLOB Storage에서는 지원되지 않습니다.

    이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아래와 같이 이름을 바꾸려 하는 BLOB Reference를 획득하고, 이름이 바뀌어 저장될 대상 BLOB Reference를 획득한 후 CopyFromBlob 메서드를 사용하여 복제한 후, 기존 BLOB에 대해 Delete - 또는 - DeleteIfExists 메서드를 사용하여 원본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구현이 가능합니다.

    var account = new CloudStorageAccount(new StorageCredentialsAccountAndKey("abcd", "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 true);
    var client = account.CreateCloudBlobClient();
    var container = client.GetContainerReference("target");

    // 중요: abcd.txt 파일은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아래 코드가 실행되기 전까지는 1바이트라도 등록된 내용이 있어야 이러한 유형의 작업을 수행할 때 유효합니다.
    var oldBlob = container.GetBlobReference("abcd.txt");

    // 중요: efgh.txt 파일은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습니다. efgh.txt라는 파일로 abcd.txt 파일의 이름을 바꾸기 위한 작업입니다.
    var newBlob = container.GetBlobReference("efgh.txt");

    // abcd.txt 파일의 내용을 efgh.txt 파일로 복사하여 저장합니다.
    newBlob.CopyFromBlob(oldBlob);

    // abcd.txt 파일을 삭제합니다.
    oldBlob.DeleteIfExists();

    여기서 정확히 알아두어야 할 부분은, 새로 저장할 BLOB Reference가 실제로 Storage에 존재하는지의 여부는 관계가 없다는 것입니다. Windows Azure BLOB Storage의 API는 일반 파일 시스템처럼 존재 여부를 먼저 검사하는 방식이 아닌 선언적인 방식으로 먼저 원하는 참조를 획득한 후 그 다음 작업을 수행하는 형태로 작업이 이루어집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술 소식2010. 12. 31. 10:23

    TECHNET EDGE 웹 캐스트 시리즈에서 흥미로운 인터뷰 동영상 하나가 새로 올라왔습니다. 얼마전 열렸던 PDC'10에서 Windows Azure의 내부 구조에 대해서 심도있는 설명을 진행한, 사실 Windows NT와 Sysinternals로 더 유명한 Microsoft의 Technical Fellow인 Mark Russinovich와의 인터뷰 동영상입니다. 왜 Windows Azure Platform 팀으로 이동하여 일을 하게 된 것인가 그 배경을 궁금해하는 많은 분들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만한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원본: http://technet.microsoft.com/en-US/edge/Gg542316(MSDN.10)?query=1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Azure Storage/Database2010. 12. 30. 13:29

    Windows Azure BLOB Storage는 클라우드 기반의 저장소이지만 외부에서 사용하기에 무척 편리하고 유용한 HTTP 및 HTTPS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대화형 서버 처리 엔진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만 제외하면 HTTP 기반의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서 필요한 모든 사항이 제공되며, 파일 이어받기, ETAG 처리 등 HTTP 프로토콜의 최신 사양들을 정확히 구현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저는 Windows Azure Platform의 Storage Service를 활용하면서 또 한 가지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Windows Azure Storage를 사용하면서 가장 필요한 것 중 하나는 RIA 응용프로그램과 충분히 활용하는 전략인데, 여기에는 Smooth Streaming 뿐만 아니라 일상적으로 활용 가능한 이미지, 사운드, 비디오, 텍스트 파일들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익히 알려진대로 보안 상의 이유 때문에 RIA 플랫폼 자체적으로는 접근하려는 원격 웹 서버의 루트 경로 상에 반드시 매니페스트 파일이 존재해야 합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클라이언트나 API를 이용해서는 우리가 아는 루트 경로 상에 BLOB 객체를 올릴 수 없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여기에 대한 답이 있습니다. Windows Azure Storage는 루트 경로에 대한 예약된 컨테이너 이름을 제공합니다. 바로 $root 인데, 최상위 컨테이너 중 $root라는 이름의 컨테이너를 생성하고 여기에 파일을 업로드하면 바깥에서 보기에 루트 경로에 올라온 것과 동일하게 취급됩니다. 여기에 RIA 응용프로그램이 필요로 하는, Adobe Flash의 경우 crossdomain.xml 파일, Microsoft Silverlight의 경우 clientaccesspolicy.xml 파일을 text/xml MIME 형식으로 정확히 지정하여 업로드하면 문제가 해결됩니다.

    crossdomain.xml 파일과 clientaccesspolicy.xml 파일의 예제는 휴즈플로우의 CTO이신 이길복 MVP님의 블로그 아티클 (http://gilverlight.net/2888)을 참조하시면 되겠습니다.

    Posted by Cloud Developer 남정현 (rkttu.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